오존 농도 높으면 기형아 발생↑, ‘오존 수치’ 확인하세요

[사진=Anna Kobycheva/shutterstock]
임신 중 오존 노출이 선천성 기형아 발생 위험을 높인다. 임산부라면 외출할 때 미세먼지뿐만이 아니라 오존 수치도 확인할 필요가 있다.

서울의대 환경보건센터가 2008년부터 2013년 사이에 출생한 0~6세 사이의 선천성 기형 아동 15만 명을 대상으로 태아 때 오존 노출과 선천성 기형 발생 위험도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15만 명 대상 아동 중 가장 많은 기형은 심장을 비롯한 순환계통(24.6%)으로 나타났다. 그다음으로 근골격계(22%), 비뇨기계(13.3%)가 뒤를 이었다. 출생 후 내분비 및 대사질환 관련 선천성 기형은 대사성질환(22%), 내분비계(6.6%), 갑상선기능저하증(6%) 순이었다.

임신 기간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대기 중 오존농도가 높아지면 선천성 기형이 증가했다. 대기 오존농도가 약 0.018피피엠 증가할 때마다, 임신 중기(4~7개월)에서 태아의 비뇨기계 선천성 기형은 11.7% 증가했다. 근골격계는 7.1%, 순환기 계통 선천성 질환 발생확률이 5.0% 증가했다. 임신 후기(8~10개월)에는 순환기 계통 선천성 질환 발생이 4.2%, 근골격계는 3.6%로 높아졌다.

출생 후 내분비 및 대사질환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있었다. 대기 오존농도가 약 0.018피피엠 증가할 때마다 임신 중기에서 대사질환 관련 선천성 기형이 11.7%, 갑상선기능저하증이 9.7%로 증가했다. 임신 후기에서는 대사질환 관련 선천성 기형이 8.2% 증가했다.

연구팀은 “오존을 포함해 임신 중 산모가 흡입하고 노출되는 깨끗한 대기 질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주는 계기”라며 “임신 중기 오존 노출이 선천성 기형의 위험도를 높였다”고 전했다. 이어 “선천성 기형의 원인은 복잡하지만 적절한 예방을 위한 노력과 산전검사를 통해 어느 정도는 예방이 가능하다”고 조언했다.

대기 중에서 오존은 질소 산화물(NOx)과 휘발성유기화합물질(VOCs)이 반응해 생성되는데, 자동차 및 산업체 배출가스, 휘발유 증기 등이 주요 원인이 된다. 질소 산홤루은 자동차에서 약 49%, 발전소 등 연소시설에서 약 51%가 배출된다. 휘발성유기화합물질 역시 자동차에서 약 35%가 발생된다.

임신 중 오존이나 미세먼지와 같은 대기오염원에 노출되면, 산화스트레스 등의 영향으로 유산 및 미숙아의 발생률을 높일 수 있다. 선천성 기형 발생의 위험도 커지기 때문에 대기 오염이 심한 날에는 임신부의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게 좋다.

이번 연구는 올해 8월 캐나다에서 개최된 국제환경역학회(International Society for Environmental Epidemiology)에 포스터 발표됐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