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기부전 자연스럽게 극복하는 법 5

[사진=tommaso79/shutterstock]
나이가 들면 20대처럼 빨리 달릴 수 없다. 그 시절처럼 공을 멀리 던질 수도 없고, 테니스장에서 날리는 스매싱의 강도와 스핀 역시 그때만 못하다.

그러나 나이를 먹어도 스포츠 게임을 계속하며 즐기는 방법은 있다. 섹스도 마찬가지다.

발기부전의 원인은 여럿이다. 단순하게는 약을 잘못 먹은 부작용으로 생기기도 한다. 그러나 대략 75%의 남성에게 사연은 더 복잡하다. 혈관 혹은 신경성 질환일 수도 있고, 당뇨병이나 전립선 관련 질환의 후유증일 수도 있다.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이 발기부전을 예방, 극복하는 방법을 정리했다.

◆ 하루 30분 걷기= 하루에 30분만 걸으면 발기부전에 걸릴 위험이 40% 이상 줄어든다. 꼭 걷기 아니더라도 격하지 않은 운동을 매일 하면 당뇨로 인한 발기부전 환자의 성 기능이 회복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 건강한 식단= 과일, 채소, 통곡물, 생선이 좋고, 붉은 살코기나 육가공제품, 너무 도정을 많이 한 곡물은 나쁘다.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면 발기부전 가능성이 작아진다.

◆ 혈관 질환 조심= 고혈압, 고혈당, 고지혈, 고콜레스테롤증은 가슴에서 심장마비, 머리에서 뇌졸중, 그리고 음경에서 발기부전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필요하다면 약을 먹는 게 좋다.

◆ 체중 조절= 허리둘레가 42인치인 남성은 32인치 남성보다 발기부전에 걸릴 가능성이 50% 크다. 건강한 체중은 발기부전 치료의 첫걸음이다. 특히 비만과 함께 찾아오기 쉬운 당뇨는 발기부전의 가장 큰 원인 가운데 하나다. 또 몸에 과도한 지방이 붙으면 호르몬 분비를 교란해 발기부전을 부추길 수 있다.

◆ 근육 단련= 팔의 이두박근을 단련하란 이야기가 아니다. 골반기저근이 튼튼하면 발기 강도가 향상되고 오래 유지된다. 해면체에 유입된 혈액을 오래 잡아둘 수 있기 때문이다. 영국 실험에 따르면 3개월간 이틀에 한 번씩 케겔 운동을 한 남성들은 운동 전과 비교할 때 발기의 질이 더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