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초콜릿 카페인, 밀크초콜릿의 최대 13배

[사진=ESB Professional/shutterstock]
다크초콜릿의 카페인 함량이 어린이 일일 최대섭취권고량 수준으로 조사됐다.

17일 한국소비자원이 시중 판매 중인 초콜릿류 25개 제품의 카페인 함량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카페인 함량은 1개당 3.6~47.8밀리그램, 평균 17.5밀리그램으로 나타났다.

제품 간 최대 13배까지 차이가 났으며 일부 제품에서는 어린이 카페인 일일 최대섭취권고량을 넘기도 했다. 특히 다크초콜릿류가 카페인 함량이 높았다.

제품별로 보면 ‘시모아 다크초콜릿’이 47.8밀리그램으로 최대 수치를 기록했고, ‘까쉐우간다 다크초콜릿’이 44밀리그램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 두 제품은 만 3~5세의 일일 최대섭취권고량(44밀리그램)을 초과하는 수준이다.

어린이(만 3~11세)의 카페인 일일 최대섭취권고량은 44~96밀리그램이다. 어린이는 상대적으로 카페인에 취약하기 때문에 성인(400밀리그램)보다 권고량이 훨씬 낮아 주의가 필요하다.

커피음료가 88.4밀리그램, 에너지음료가 평균 58.1밀리그램의 카페인을 함유하고 있다. 이에 비하면 초콜릿의 카페인 함량이 우려할 정도는 아니지만, 어린이가 주로 섭취하는 기호식품인 데다가 카페인 함량 표기 및 주의문구 표시 의무가 없어 쉽게 지나치기 쉽다.

어린이는 초콜릿류뿐만이 아니라 코코아가공품류, 탄산음료 등 카페인 섭취경로가 다양해 자칫하다간 카페인을 다량 섭취하게 될 수 있다. 초콜릿류가 녹차(15밀리그램)와 콜라(23밀리그램) 수준의 카페인을 함유하고 있다는 것을 유의할 필요가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관련 사업자에게 자발적인 카페인 함량 정보 제공을 권고했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초콜릿류 등 어린이 카페인 섭취 주요 기여식품군의 카페인 함량 모니터링 강화, 어린이 기호식품의 카페인 함량 표시 의무화 검토를 요청할 계획이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