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안산병원, 로봇 수술 다빈치 Xi 도입

[사진=다빈치 Xi]
고려대학교안산병원은 17일 “로봇 수술 장비 ‘다빈치 Xi’를 새롭게 도입했다”고 밝혔다.

고대안산병원은 외과, 비뇨기과, 산부인과, 흉부외과 등 다양한 진료과에서 로봇 수술로 최소 침습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병원은 “다빈치 Xi를 도입함으로써 보다 정밀하고 빠른 수술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다빈치 Xi의 로봇팔은 움직임의 범위가 최대 177도까지 늘어나 수술 중 복강 내 어느 곳으로도 접근하기가 쉽다. 기구의 길이는 약 5센티미터 늘어나 단 한 번의 도킹만으로 로봇의 위치 변경 없이 복강 4분면 전체에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다. 더 길고 얇아진 4개의 로봇 팔로 수술 움직임 가능 범위가 확대돼 더 넓은 영역에서 최소 침습 수술이 가능하다.

집도의의 눈 역할을 하는 카메라의 성능도 향상됐다. 다빈치 Xi는 기존 장비보다 고화질의 영상을 제공하며 팔 어디에나 카메라를 장착할 수 있어 복잡한 수술을 더 정교하게 할 수 있게 됐다.

고대안산병원은 “이번 다빈치 Xi 도입과 더불어 통층, 출혈, 흉터, 감염 위험 등 수술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회소 침습 수술을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