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량 늘면 기분 좋아진다 (연구)

[사진=Syda Productions/shutterstock]
몸을 움직이면 기분이 좋아진다.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과 국립 정신 건강 연구소의 공동 연구에 따르면 신체적 활동이 많아지면 기분이 좋아지고, 활력이 생긴다.

이런 효과는 정신적으로 문제가 없는 사람은 물론, 특히 조울증 등 양극성 장애를 겪는 이들에게 두드러졌다.

연구진은 15~84세의 242명에게 손목에 장치를 채워 신체 활동을 실시간으로 측정했다. 이 가운데 54명은 양극성 장애를 지닌 이들이었다.

참가자들은 하루 네 차례 자신의 기분과 활력의 정도에 점수를 매겨 전자 다이어리에 입력했다. 점수는 기분의 경우 ‘매우 행복’에서 ‘매우 불행’, 활력의 경우 ‘매우 원기 왕성’에서 ‘몹시 피곤’에 이르기까지 각각 7점 척도로 매겼다.

바딤 지푸니코프 교수는 “지금까지 수면, 신체활동, 기분 등은 별도의 연구 주제였으나, 이번 연구는 이들 분야가 분리된 것이 아니라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다는 점을 증명했다”고 자평했다.

참가자들의 일상은 개개인의 생활습관에 맞춰 아침, 점심, 저녁, 잠자리 등 크게 네 덩이로 나눴다. 연구에 따르면 한 시점에서 활동량이 늘면 다음 시점에서 기분과 활력이 좋아졌다.

예컨대 아침에 활동량이 늘면 점심때 기분이 좋아지고 원기 왕성해지는 식이다. 또, 그렇게 기분과 활력이 개선되면 연쇄적으로 다음 시점에서 활동량이 늘었다.

활동량은 수면 시간과 반비례했다. 활동량이 많은 날은 수면시간이 줄었으며, 수면 시간이 길면 이튿날 활동량이 줄었다.

지푸니코프 교수는 “실시간으로 신체적 활동과 심리상태를 파악하는 것은 실생활 속에서 수면, 활동, 기분 등이 영향을 주고받는 복잡한 관계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미국의 경우 성인의 3%가 양극성 장애 증상을 보인다. 우울증은 이보다 많은 8%에 달한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양극성 장애가 있는 이들의 우울함을 상쇄하는 치료법에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구진은 앞으로 다른 나라 연구진들과 협력해 신체 활동과 수면이 통증, 스트레스, 음주 등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규명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Real-time Mobile Monitoring of the Dynamic Associations Among Motor Activity, Energy, Mood, and Sleep in Adults With Bipolar Disorder)는 ‘미국 의사협회지 정신의학(JAMA Psychiatry)’에 실렸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