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두통 완화하는 방법 3

[사진=IVASHstudio/shutterstock]
스트레스로 인해 생기는 두통을 의학에서는 신경성 또는 긴장성 두통이라고 부른다. 머리가 조이거나 뻐근하며 스트레스가 심할수록 두통 증상도 더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

신경성 두통의 원인이 정확히 무엇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스트레스로 생기는 신경 쇠약과 함께 머리와 목 주변의 근육이 수축되면서 발생하는 것이라고 추측한다.

이런 이유로 신경성 두통에서 치료해야 할 요인은 두통이 아니라 스트레스 자체라고 말하는 전문가도 있다. 그렇다면, 약을 먹지 않고 할 수 있는 두통 완화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메디컬데일리닷컴’이 소개한 3가지 방법을 알아본다.

1. 음악 감상

장르에 상관없이 음악을 들으면 진정 효과가 있다. 연구에 따르면, 수술을 앞두고 느끼는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 약보다는 음악이 더 효과가 좋았다. 또 후속 연구에 의하면 실제로 음악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을 감소시켰다.

2. 적절한 수면

잠을 자는 것은 가장 간단하게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방법이다. 우리 뇌는 수면 중 에너지를 회복하고 과거의 기억을 정리한다. 그래서 스트레스를 주었던 기억이나 일도 자고 일어나면 그 영향력이 작아지는 경우가 있다.

연구에 따르면, 쪽잠도 코르티솔 호르몬 수준을 낮춰준다.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한 참가자들에게 30분간 쪽잠을 자게 했더니 코르티솔이 줄었다.

3. 명상 요가

요가와 명상, 심호흡은 따로 떨어진 치료법이 아니다. 요가 자세를 취하면서 명상으로 마음을 정리하고 숨을 천천히 쉬는 동작을 동시에 할 수 있다.

연구에 따르면, 이런 활동은 코르티솔 호르몬 수준을 낮춰줄 뿐 아니라 스트레스 자체를 직시하고 해결하는 직접적 방법이기도 하다. 명상을 통해 자신이 괴로워하는 사건이 무엇인지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