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재단, 1호 연구원 창업 기업 인텍메디 탄생

[바이오워치]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 오송재단 1호 창업 기업이자 합작 기업인 인텍메디가 탄생했다고 6일 밝혔다.

인텍메디는 오송재단에서 5년간 첨단 의료 기기를 연구하던 원영재 박사가 창업하고, 오송재단 자회사인 케이바이오스타트와 인텍플러스가 공동 투자한 회사다.

인텍메디는 향후 체외 진단 장비 및 복강경 절제기 개발 등 의료 기기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첫 사업 분야는 맞춤형 광학 기반 체외 진단 장비다. 인텍메디는 첨단 카트리지 기술을 갖춘 체외 진단기기 업체에 최적화된 맞춤형 체외 진단 장비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외에도 인텍메디는 인텍플러스가 보유한 조직 절제 특허를 기반으로 출혈 없이 조직 절제술이 가능해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복강경 절제기를 개발할 예정이다. 4년 이내에 글로벌 기업이 과점하고 있는 복강경 조직 절제기 시장에 진입하는 것이 목표다.

인텍메디의 발전을 돕기 위해 오송재단은 국내 최고 수준의 광학 의료 기기 개발 관력 인력, 장비, 인프라 등을 제공하며, 인텍플러스는 사업화를 위한 특허와 자동화 장비 양산 기술을 지원한다.

박구선 오송재단 이사장은 “오송재단의 특징인 공공 투자와 민간 투자가 합쳐져 오송재단 1호 창업 기업이 탄생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제2, 제3의 연구원 창업 기업이 탄생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