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 박동 불규칙한 ‘부정맥’ 개선하려면?

[사진=Zonda/shutterstock]
부정맥은 심장 박동을 위한 전기 자극이 잘 생기지 않거나 자극이 전달되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겨 심장 박동이 불규칙해지는 것을 말한다. 대체로 심장 박동이 비정상적으로 빨라지는 빈맥(잦은 맥박)이나 늦어지는 서맥(느린 맥박)의 형태로 나타난다.

일반적으로 평소에는 심장 박동을 인지하지 못하지만 놀라거나 운동을 했을 때처럼 심장이 빨리 뛰는 것처럼 느끼거나, 맥박이 중간에 멈추면서 불규칙하게 뛰는 느낌이 든다면 부정맥을 의심해볼 수 있다.

부정맥이 있으면 심장이 뛸 때 효율이 떨어져 혈액 공급이 원활하지 않게 되면서 가슴 부위가 답답하거나 어지러움, 호흡 곤란, 피로감 등의 증상이 함께 나타날 수 있다.

동탄시티병원 정상훈 원장은 “심장 박동이 불규칙해지고 다른 신체 증상이 나타나면 두려워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모든 부정맥이 위험한 것은 아니다”며 “그렇지만 환자의 상태와 부정맥의 종류에 따라 생명과 직결되는 경우도 있기에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부정맥이 의심되면 심전도 검사를 하게 되는데, 증상이 불규칙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여러 번 검사를 하거나 24시간 심전도 검사를 하는 경우도 있다.

부정맥이 있다면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보완이 가능하다. 과로하지 않도록 하고 금주와 금연, 적정 체중 유지가 필수적이다. 유산소 운동이나 스트레칭도 꾸준히 하면 심장과 혈관을 건강하게 하는데 도움이 된다.

다만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부정맥으로 인해 심장에 무리가 갈 수 있으므로 아침저녁 무리한 운동은 피하고 가슴 통증이 있거나 답답함을 느낄 때는 운동을 멈추고 전문의와 상의하는 것이 필요하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