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가 10년 더 산다 (연구)

[사진=curiosity/shutterstock]

영국에서 가장 가난한 계층은 부유한 계층보다 10년 정도 빨리 죽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임페리얼 컬리지 런던 연구팀은 영국 통계청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2001~2016년, 잉글랜드에서 발생한 총 765만 명의 죽음을 분석했다.

그 결과 부유층과 빈곤층 간의 기대수명 격차가 점점 커지고 있었다. 여성은 2001년 6.1년에서 2016년 7.9년으로, 남성은 9.0년에서 9.7년으로 차이가 벌어졌던 것.

2016년, 잉글랜드에서 가장 가난한 계층에 속한 여성의 기대수명은 78.8년. 반면 가장 부유한 계층의 여성은 86.7년이었다. 남성의 경우 가난한 계층은 74.0년, 부유한 계층은 83.8년으로 거의 10년 차이가 났다.

연구진은 또한 가난한 여성의 기대수명이 계속 짧아지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의학의 발전으로 대개의 계층에서 기대수명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빈곤 여성의 기대수명은 2011년 이래 0.24년이 줄었다.

기대수명의 차이를 벌리는 질병은 어떤 것이었을까? 가난한 이들은 부자들에 비하면 모든 질병에 취약했다. 특히 호흡기 질환, 심장병, 폐암, 소화기암과 치매가 문제였다. 신생아 사망률이 높았으며, 아동기 질병도 위험하게 작용해서 2016년 빈곤 가정의 5세 미만 어린이 사망률은 부유한 가정에 비해 2.5배나 높았다.

논문의 주 저자인 마지드 에자티 교수는 “부자들과 빈자들의 기대 수명 격차는 우리가 공동체의 이익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가장 취약한 계층을 소외시키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지적하면서 “가난한 이들의 보건과 복지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강력히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Contributions of diseases and injuries to widening life expectancy inequalities in England from 2001 to 2016: a population-based analysis of vital registration data)는 의학 전문지 ‘랜싯 공중 보건'(The Lancet Public Health)에 실렸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