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서정진 ‘갑질 의혹’, “막말했다 vs. 막말 없었다”

[바이오워치]

[사진=셀트리온]
대한민국 바이오 산업을 이끌어가고 있는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이 갑질 의혹에 휩싸였다.

20일 JTBC는 대한항공 내부 보고서를 입수해 서정진 회장이 승무원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JTBC 보도에 따르면, 서정진 회장은 16일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대한항공 여객기 일등석에 탑승해 이코노미석에 탄 직원을 일등석 전용 바로 불렀다. 하지만 규정상 이코노미석 승객은 일등석 전용 바에 들어올 수 없었고 이를 제지하는 승무원에게 서정진 회장이 막말을 했다.

이 과정에서 서정진 회장은 승무원을 향해 시종일관 반말과 비속어를 쓰고, 라면을 3차례 다시 끓이도록 하고, ‘대한항공이 연 매출 60억 원을 날릴 것’이라고 압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다른 승무원을 통해서도 확인했다”며 서정진 회장의 갑질이 있었다는 것을 인정했다.

하지만 셀트리온 측은 서정진 회장이 해당 비행기를 탑승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갑질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셀트리온은 입장문을 통해 “서정진 회장은 임직원 4명과 미국 출장을 마치고 LA발 인천행 대한항공 KE018 편으로 귀국했다”며 “이코노미석에 탑승한 3명의 직원을 배려해 함게 퍼스트클래스 승객 전용 칵테일 라운지로 이동했으며, 기내 사무장으로부터 규정 위반이라는 제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사무장의 안내 후 서 회장은 직원들과 함께 바로 칵테일 라운지에서 퇴장했다. 이코노미석 키친 근처에서 티타임을 가졌다”며 “이후 서 회장은 사무장과 규정 위반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의견을 나누는 과정에서 다소 불편할 수 있는 대화가 오가기도 했지만 폭언이나 막말, 비속어 사용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셀트리온은 “서 회장이 승무원 외모 비하 발언 등 여성 비하 발언을 했다는 보도와 라면을 고의적으로 수차례 주문했다는 것은 확인 결과 사실무근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셀트리온은 자사 직원의 증언을 인용해 “승무원은 당사 임직원과 ‘항공사와 셀트리온의 기업 문화가 서로 다름으로 인해 오해가 빚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회장님이 직접 직원들을 세심하게 챙기는 모습이 부럽다’고 언급하는 등 원만한 대화를 나눴기 때문에 당시 동승한 직원도 이러한 논란이 야기되리라고는 전혀 예상치 못했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서 회장은 항공사의 규정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사려깊지 못한 부분에 있어서는 향후 철저히 지켜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으며, 더욱 배려심있고 조심스러운 언행을 실천하도록 하겠다는 점을 약속했다”며 “서 회장의 투박하고 진솔한 성격에서 비롯된 소통의 차이라고 이해를 부탁드리고, 이에 예기치 못한 불편함을 느꼈거나, 상처를 받으신 분들이 있다면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