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벡, 지방 축적 억제 치료 펩타이드 美 특허 등록

[바이오워치]

[사진=나이벡]
펩타이드 전문 기업 나이벡이 지방 축적 억제용 펩타이드와 관련한 특허를 미국에 등록 완료했다고 15일 공시했다.

특허 명칭은 ‘신규한 지방 축적 억제용 펩타이드 및 이를 포함하는 비만 예방 또는 치료용 약학 조성물(Novel Peptide for Inhibiting Fat Accumulation and Pharmaceutical Compositionfor Preventing or Treating Obesity Comprising the Same)’이다.

특허 기술은 서울대학교와 공동으로 개발한 것으로 지방 축적 억제용 펩타이드를 기반으로 하는 비만 예방 또는 치료용 약학 조성물에 관한 것이다. 이 펩타이드는 중간엽 줄기세포의 지방 세포로 분화하는 것을 억제해 지방 조직의 축적을 억제하는 기능을 갖고 있어 비만 예방 또는 치료에 활용 가능하다.

여성의 경우에는 폐경 이후에 에스트로겐의 수치가 낮아져 복부 지방이 축적되고 골다공증이나 당뇨와 같은 합병증을 유발하게 된다.

나이벡 관계자는 “기존의 비만 치료제는 식욕 억제제가 대부분으로 식욕 억제제의 일반적 약물인 시브트라민은 항우울제로 사용된 약물”이라며 “이 약물은 여러 부작용을 초래하며 당뇨나 고혈압의 합병증에 대한 지방 대사 장애 역시 비알콜성 지방간을 유발한다”고 말했다.

나이벡이 개발한 펩타이드는 중간엽 줄기세포 지방 세포 분화를 억제해 에스트로겐과 유사하게 지방 조직의 축적을 억제하는 기능을 가지는 지방 축적 억제용으로 비만 예방 및 치료 효과가 있다는 것을 특허 등록을 통해 입증했다.

나이벡 관계자는 “현재 펩타이드에 기반을 둔 비알콜성 간질환 치료제에 대한 전임상 연구가 진행 중인데 미국 특허 등록 소식으로 지방 대사 관련 질환의 연구에 탄력을 받게 됐다”며 “현재까지 치료제가 없는 비알콜성 간질환 치료제에 대한 세계 의약품 시장이 회사를 주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나이벡은 골다공증 환자 증가에 따라 신약 개발 임상 진입을 준비중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