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부터 외과 레지던트 수련 기간 3년으로 단축

[사진=Dmitry Kalinovsky/shutterstock]
외과 레지던트 수련 기간이 현행 4년에서 3년으로 단축된다. 수련 기간 단축은 2019년 신규 외과 레지던트부터 적용된다.

보건복지부는 1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전문의의 수련 및 자격 인정 등에 관한 시행 규칙’ 일부 개정안을 공포했다.

이번 개정으로 향후 외과 수련 과정에 세부 분과 수련이 사라진다. 현재 배출된 외과 전문의 대부분은 세부 분과 수련 필요성이 낮은 의원급(43.6%), 병원급(21.4%) 의료 기관에서 활동하고 있어 그간 수련 체계 개선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개편 수련 체계는 충수절제술, 탈장교정술, 담낭절제술 등 필수 외과 수술과 입원 환자 관리를 중심으로 보완될 예정이다.

곽순헌 보건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 과장은 “외과 수련 기간 단축은 의료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전문의 양성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외과계 입원 전담 전문의 확충, 외과 전공의 충원율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3년 수련 기간이 적용되는 레지던트 과목은 가정의학과, 결핵과, 내과, 예방의학과 등 4개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