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2700억 규모 러시아-중남미 시장 진입 총력

[바이오워치]

[사진=Billion Photos/shutterstock]
바이오 의약품 전문 기업 휴젤이 약 2700억 원 규모의 러시아 및 중남미 보툴리눔 톡신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섰다.

휴젤은 전 세계 4조 원 규모 글로벌 시장 공략을 목표로 보툴렉스 제품력을 알리기 위한 글로벌 마케팅을 진행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휴젤은 미용·성형 시장이 급성장하는 러시아 및 중남미 신흥 시장에서 보툴렉스 영향력 확대를 위해 현지 전문의를 대상으로 한 학술 심포지엄을 운영하고 있다. 각종 해외 컨퍼런스와 세미나 개최를 통해 보툴렉스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최근에는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Novosibirsk) 및 모스크바(Moscow), 상트페테르부르크(St.Petersburg) 등 3개 도시에서 전문의 및 의료 관계인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러시아 보툴렉스 심포지엄’을 개최해 성황리에 마쳤다.

심포지엄에서는 국내 업체 중 유일하게 지난해 4월 러시아에 정식 론칭한 보툴렉스 제품 소개와 함께 최신 글로벌 시술 트렌드에 대한 정보 교류와 해부학 및 부작용 대처법 등 다양한 토론이 진행됐다.

중남미 시장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도 활발하다. 휴젤은 중남미 최대 시장 브라질에서 전문 의약품(ETC) 판매 1위 기업인 블라우(Blau Pharmaceutical)와 손잡고 지난해 하반기부터 보툴렉스의 활발한 현지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블라우는 브라질 유력 언론으로부터 제약 및 미용 분야 1위 회사로 선정된 바 있다. 이 밖에도 브라질을 제외한 중남미 국가에서는 다국적 제약사 애보트(Abott Laboratories)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공격적인 영업·마케팅 활동을 벌이고 있어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다.

휴젤은 11월 15~17일 중남미 지역 거점 국가 콜롬비아 제2의 도시 메데인(Medellin)에서 열리는 ‘AMWC Latin’에 참여한다. 이번 행사는 중남미 성형외과, 피부과 전문의 및 미용 전문의 1000여 명이 참석하는 중남미 지역에서 가장 큰 국제미용항노화학회로 180여 개 강의와 11개의 세부 워크숍이 진행될 예정이다.

휴젤은 이를 통해 브라질, 페루, 칠레, 콜롬비아 등 중남미 주요 국가를 대상으로 보툴렉스 제품을 홍보할 계획이다. 특히 휴젤 워크숍에서는 콜롬비아 저명 피부과 전문의 클라우디아 모랄레스(Claudia Morales) 박사가 연자로 나서 콜롬비아 시장 출시 5년째를 맞이한 보툴렉스의 사용 경험과 성과를 발표한다.

손지훈 휴젤 대표집행임원은 “러시아는 국내업체 중 휴젤 만이 유일하게 보툴리눔 톡신 제품 보툴렉스를 승인 받은 시장으로 현재 시장 점유율을 늘려가고 있다”며 “중남미 시장의 경우 지역 내 1위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앞으로도 높은 성장이 기대되는 지역”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보툴렉스 심포지엄은 보툴렉스 수출국 전문의 대상 학술 교류 프로그램이다. 휴젤은 보툴렉스 심포지엄 개최를 통해 글로벌 미용·성형 시술 트렌드 공유와 해외매출 증대를 위한 현지 전문가들과의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