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3분기 영업 이익 74% 증가한 200억 기록

[바이오워치]

[자료=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올 3분기 연결기준 영업 이익이 전년(2017년) 동기 대비 74% 증가한 200억 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한 2126억 원,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한 64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가격이 높은 인플렉트라(램시마의 미국 제품명) 미국 매출이 발생하고, 유럽에서 허쥬마 매출이 확대됨에 따라 26% 증가했다. 영업 이익 역시 주력 3개 제품의 견고한 판매 흐름을 바탕으로 74% 증가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측은 “인플렉트라의 미국 판매가 꾸준히 확대되고 있고, 트룩시마, 허쥬마가 유럽 입찰 경쟁에서 좋은 성과를 기록함에 따라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 이익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 3분기에는 유방암 및 위암 치료제 허쥬마 유럽 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3분기 제품별 매출 비중에 허쥬마가 36%를 차지했으며, 지난 2분기 유럽에 첫 론칭한 이후 각국 주요 입찰 기관에서 연달아 수주에 성공, 3분기부터 본격적인 매출 확대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허쥬마는 최근 프랑스 트라스투주맙 시장의 약 40%에 해당하는 입찰 기관 두 곳에서 수주에 성공했다. 네덜란드에서도 출시 한 달 만에 7%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미국 인플렉트라 물량 출하 및 허쥬마 판매 본격화에 힘입어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 이익이 크게 개선됐다”며 “2019년부터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판매 제품 다각화가 이뤄져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매출과 영업 이익이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