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이텍스, ‘한국인 맞춤 유전 칩’ 상용화 나선다

[바이오워치]

[사진=Hanna Kuprevich/Shutterstock]
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가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이 개발한 ‘한국인 맞춤형 유전체 분석 칩’ 관련 기술을 이전 받아 상용화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한국인 맞춤형 유전체 분석 칩’은 정부가 10여 년간 추진한 한국인 유전체 분석 사업 및 포스트 게놈 다부처 유전체 사업을 통해 축적된 기술을 바탕으로 지난 2015년 국립보건연구원이 개발했다.

이 칩은 한국인에게 흔히 발생하는 암, 당뇨, 고혈압 등 만성 질환의 유전적 요인을 규명할 목적으로 제작됐으며, 약 83만 개의 유전 변이를 분석할 수 있다.

기존 유전체 칩들은 대부분 서양인을 기반으로 제작돼 한국인에게는 60~70% 정보만 활용이 가능했다. 이 칩은 95% 이상의 유전체 정보를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닌다.

한국인 유전체 칩 상용화는 기술을 이전받은 테라젠이텍스와 디엔에이링크가 동시에 추진한다. 테라젠이텍스는 이 칩을 통해 연구의 효율을 높이는 한편, 더욱 정확한 유전체 분석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테라젠이텍스 관계자는 “이번 ‘한국인 칩’ 활용으로 국내 유전체 시장 활성화 및 한국인 유전체 정보 표준화가 이뤄지고, 개인별 맞춤 의학 실현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