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디지털 헬스 케어 진출 로드쇼 개최

[바이오워치]

[사진=Billion Photos/shutterstock]
국내 디지털 헬스 케어 산업이 동남아시아 진출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보건복지부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함께 베트남 하노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2018 디지털 헬스 케어 동남아시아 로드쇼(홍보회)’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는 인구와 경제 규모가 크고, 디지털 헬스 케어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는 국가다. 본 행사는 글로벌 기술 경쟁력을 보유한 국내 디지털 헬스 케어 기업의 동남아 진출을 지원하고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로드쇼에는 더궁, 레몬헬스케어, 비트컴퓨터, 셀바스AI, 아이알엠, HBA, 이노룰스, 인성정보, KT, 테크하임, 현대정보기술 등 11개 기업이 참여한다.

로드쇼 기간 중 국가별로 디지털 헬스 케어 세미나와 국내 기업과 현지 기업 간 비즈니스 상담회가 실시되며, 현지 우수 기업과 병원을 방문할 계획이다.

5일부터 3일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로드쇼에선 베트남 의료정보청이 ‘베트남 디지털 헬스 케어 동향 및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한다. 이후 8일부터 이틀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선 인도네시아 보건부가 ‘디지털 헬스 케어 관련 인도네시아 정부 전략 및 정책’을 발표한다.

1대1 비즈니스 상담회에선 55개 현지 기관이 참여해 국내 기업들과 관심 분야를 공유하고, 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베트남에선 의료 기관 및 기업, 정부와 공공기관 총 28개 기관이 참가하며, 인도네시아에선 총 27개 기관이 참가한다.

아울러 국내 기업들은 베트남 비에텔 텔레콤, 비엣 덕 병원, 인도네시아 실로암 병원 등을 방문해 현지 의료 서비스 수준과 상황을 살필 예정이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