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머티스 관절염 치료제 올루미언트, 1일부터 보험 급여

[바이오워치]

[사진=한국릴리]
한국릴리 류머티스 관절염 치료제 올루미언트(성분명 바리시티닙)가 11월 1일부터 국민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된다.

올루미언트의 급여 적용 대상은 ACR/EULAR(American College of Rheumatology/European League Against Rheumatism) 진단 기준에 부합하는 성인 류머티스 관절염 환자 중 ▲ 질병 활성도 지수 DAS28이 5.1을 초과하는 경우 또는 DAS28 3.2~5.1에 영상 검사에서 관절 손상 진행이 있는 경우 ▲ 메토트렉세이트(MTX) 포함 2종류 이상의 항류머티스제제(DMARDs)로 각각 3개월, 총 6개월 이상 치료했음에도 치료 효과가 미흡하거나 부작용으로 치료를 중단한 환자다. MTX 사용이 불가능한 간질환 또는 신부전 등을 앓는 환자의 경우 MTX를 제외한 2종류 이상의 항류머티스제제를 사용했던 경우에도 급여가 적용된다.

JAK1/2 억제제인 올루미언트는 기존 류머티스 관절염 치료제 아달리무맙과 비교한 RA-BEAM 임상 연구를 통해 우월한 치료 효과를 입증했다.

MTX에 적절한 반응을 보이지 않는 류머티스 관절염 환자에서 올루미언트+MTX 병용 요법과 아달리무맙+MTX 병용 요법을 비교한 결과, 12주차에 올루미언트 4밀리그램+MTX 투여군의 ACR20 달성 비율이 70%을 기록, 아달리무맙+MTX 투여군(61%)보다 유의하게 높았다.

12주차에 C-반응성 단백질 질병 활성도 지수(DAS28-CRP) 평균 변화에 따른 유효성 평가에서도 베이스라인 대비 올루미언트+MTX 투여군은 -2.24, 아달리무맙+MTX 투여군은 -1.95로 올루미언트가 더 유의미하게 우월했으며, 연구가 진행된 52주 동안 더 우수한 결과를 보였다. 이외에도 올루미언트 투여군은 신체 기능 평가, 조조 강직 지속 시간 및 강도, 통증, 극심한 피로감, 삶의 질 개선 측면에서도 아달리무맙 투여군 대비 유의하게 높은 개선을 보였다.

올루미언트는 기존 합성 류머티스제제에 충분한 반응을 보이지 않은 환자를 대상으로 올루미언트 투여군과 위약군을 비교한 RA-BUILD 연구에서 유의한 임상적 유효성을 보여줬다. 올루미언트 4밀리그램 투여군과 2밀리그램 투여군 모두 1주차부터 위약 대비 유의한 ACR 개선을 보였고, 12주차에 올루미언트 4밀리그램 투여군의 ACR 20 달성 비율은 62%로 위약군(39%)보다 유의하게 높았다.

생물학적 항류머티스제제에 적절한 반응이 없거나 내약성이 좋지 않은 활동성 류머티스 관절염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RA-BEACON 연구에서도 올루미언트는 위약 대비 우수한 치료 효과를 보였다.

서울성모병원 류머티스내과 박성환 교수는 “JAK1/2 억제제 올루미언트는 아달리무맙과의 비교 연구, 항류머티스제제에 충분한 반응이 없는 환자군 대상 연구 등을 통해 우수한 치료 효과를 보여줬다”며 “특히 관절 강직, 통증, 피로감과 같은 류머티스 관절염의 주요 증상 뿐 아니라 삶의 질 등 다양한 부분에서 개선 효과를 보여, 올루미언트가 류머티스 관절염 치료 현장에서 환자 개인별 특성에 따른 맞춤치료를 통한 치료 성과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국릴리 폴 헨리 휴버스 대표는 “올루미언트의 신속한 급여권 진입을 통해 류머티스내과 전문의들이 선택할 수 있는 차세대 혁신적인 치료 대안이 확대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