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3분기 매출 3523억 원…1.1%↓

[바이오워치]

[사진=GC녹십자]
GC녹십자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2018년) 3분기 매출액이 3523억 원으로 전년(2017년) 같은 기간보다 1.1%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0일 공시했다.

GC녹십자 개별 기준 수치를 살펴보면 매출 규모는 0.8% 감소해 소폭이지만 외형이 축소됐다. 이는 국내 사업 매출이 4.8% 줄어든 영향이 컸다.

주력 품목인 독감 백신의 내수 판매 실적이 경쟁 심화 속에서도 준수한 성적을 냈지만, 외부 도입 백신 상품 판매가 공급 지연이나 경쟁품 등장으로 저조했던 탓이다. 반면 해외 부문은 혈액 제제의 중국, 브라질 수출 물량 증가와 수두 백신 수출국 확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21.2%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매출보다 수익성 변동 폭이 더 컸던 이유는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투자비와 연구 개발 비용이 증가한 데다 CI 변경과 독감 백신 출시 10주년을 계기로 광고 선전비 집행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GC녹십자의 올해 3분기 연구 개발비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11.8% 증가했다. 이와 함께, 연결 대상인 GC녹십자랩셀, GC녹십자엠에스 등 계열사 실적이 부진했던 점도 수익성 둔화에 영향을 미쳤다.

GC녹십자는 공급 차질로 부진했던 백신 상품 판매가 정상화되면 축소된 외형은 4분기부터 바로 회복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외형 확대와 투자 기조는 유지하면서 규모의 경제 실현, 원가 절감 등을 통해 수익성 회복에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