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혈액 제제 의약품 사업 속도 낸다

[바이오워치]

[사진=SK케미칼]
SK케미칼에서 분사한 혈액 제제 전문 기업 SK플라즈마가 안동 신공장에서 본격 생산에 돌입한다고 30일 밝혔다.

SK플라즈마는 혈액 제제 의약품의 국내외 공급을 확대하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고자 경상북도 안동 바이오 산업 단지 내 31.586제곱미터 부지에 약 1500억원을 투자해 신공장을 지은 바 있다.

SK플라즈마는 2015년 착공해 약 4년 만에 상업 생산에 성공한 안동 신공장을 통해 기존 대비 약 500% 늘어난 연 60만 리터의 혈액 제제 생산 규모를 확보했다.

이로써 국내에서 혈액 제제를 제조∙공급하는 유이한 회사인 SK플라즈마 등 2개사는 모두 국내 공급 혈장(혈액 제제의 원료)의 50% 이상씩을 처리할 수 있는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됐다. 혈액 제제가 환자에게 반드시 필요한 필수 의약품임을 고려할 때 한 회사의 제품 생산 시설에 문제가 생겨도 다른 회사를 통해 안정적 공급이 가능한 국가적 보건 안전망이 구축됐다는 의미다.

혈액 제제는 선천적 면역 결핍 질환, 혈우병, 화상 등 인간의 생명과 직결될 수 있는 질환을 치료하기 위한 목적으로 쓰이는 필수 의약품으로 헌혈을 통해서만 원료를 확보할 수 있어 공급 안정성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 전 세계적으로 혈액 제제 제조사가 30여 개에 불과할 정도로 높은 수준의 생산 기술과 운영 역량이 필요하다.

SK플라즈마 안동공장은 생산 설비와 관리 시스템에서 최첨단을 자랑한다. 안동공장은 외부 오염 요소에 민감한 혈액 제제의 특성을 감안해 공정에 중앙 원격 제어 시스템과 자동 세척 장치를 도입해 안전성을 확보했고 제품별 생산 라인 분리와 일방향 공정 라인 구축으로 생산 효율성을 높였다.

또 원료 보관부터 분획, 정제, 가공, 포장, 품질 관리까지 제품화에 필요한 모든 공정을 일원화해 비용 절감 효과를 도모했다.

글로벌에서 경쟁하기 위해 준수해야 하는 유럽 우수 의약품 제조 관리 기준인 EU-GMP 규격의 설비를 사용함으로써 향후 해외 진출을 위한 채비도 했다. 이를 기반으로 지난 8월엔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제조 및 품질 관리(GMP) 인증을 받기도 했다.

향후 SK플라즈마는 최첨단 설비의 안동 공장을 통해 사람의 혈액을 분획∙정제해 만들어지는 의약품인 알부민과 면역글로불린, 항트롬빈 III 등 총 6개 혈액제제를 생산하게 된다.

SK플라즈마 전광현 대표는 “신공장을 본격 가동함으로써 제품을 안정적으로 국내에 공급하는 동시에 세계적 기업들과 경쟁하기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며 “최고 품질의 혈액 제제를 안정적으로 생산∙공급해 인류의 건강에 이바지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