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움, 치매 위험 40% 높여 (연구)

[사진=Photographee.eu/shutterstock]

외로운 사람은 치매 발병 위험이 40%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플로리다 대학교 의과 대학 연구팀은 건강과 은퇴 연구에 참여한 50세 이상의 미국인 1만2000여 명을 대상으로 10년 동안 외로움이나 사회적 소외감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연구 기간 동안 1104명이 치매에 걸렸다. 연구 결과, 사회적으로 소외된 채 외롭게 사는 사람들은 치매 위험이 40%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외롭다고 느끼는 사람들은 당뇨병, 고혈압, 우울증 같은 치매의 몇 가지 위험 인자를 갖고 있을 확률이 높았다. 또 활발하게 신체 활동을 할 가능성은 낮은 반면, 흡연을 할 확률은 높았다.

연구팀의 안젤리나 수틴 박사는 “외로움과 치매의 연관성을 밝힌 연구는 처음이 아니지만 이번 연구는 대규모로 오랜 기간 실시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성별이나 인종, 교육 수준 등 인구 통계적인 요소에 상관없이 외로움과 치매의 관련성은 동일했다”고 밝혔다.

그는 “외로움은 사회적 소외감에 대한 주관적인 경험인데 자신의 주위에 있는 사람들과 맞지 않는다거나 이들에게 소속돼 있지 않다고 느끼는 것”이라며 “사회적 활동이나 상호작용을 많이 하는 사람들도 소속감을 갖고 있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외로움은 건강을 해치는 만성 염증이나 뇌에 손상을 줄 수 있는 과음이나 앉아 있는 습관, 인지 건강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의미 있는 상호 작용의 결여와 같은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다”며 “하지만 외로움은 수정 가능한 위험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Loneliness and Risk of Dementia)는 지난 10월 26일(현지 시간) ‘더 저널스 오브 제런톨로지(The Journals of Gerontolog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