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덩이가 아픈 직장인, 좌골점액낭염 때문?

[사진=Syda Productions/shutterstock]
좌골점액낭염은 앉았을 때 바닥에 닿는 부분인 좌골에 있는 점액낭에 염증이 생긴 것이다. 점액낭은 관절을 감싸고 있는 주머니 형태의 얇은 막으로 관절이 움직일 때 발생하는 마찰을 줄여주는 역할을 한다.

점액낭염은 골반이나 무릎, 팔꿈치나 발목 등 체중의 압박이 크고 움직임이 많은 관절에 주로 발병한다. 그중 좌골점액낭염은 골반 아래쪽 좌골(궁둥뼈)에 발병하는 것으로 오래 앉아 있는 직장인이나 수험생, 운전을 자주 하는 사람들에게 많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장시간 앉아 있게 되면 무게가 엉덩이 쪽으로 집중 되면서 압박을 주고 지속적으로 자극이 되기 때문. 특히 엉덩이 부분에 살이나 근육이 없거나 골반이 틀어진 경우 발병률이 높다.

의자에 앉았을 때 통증이 심해 제대로 앉지 못한다면 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 뻐근한 통증이 엉덩이 옆쪽이나 골반, 사타구니 등에서 느껴지는 경우도 있다. 엉덩이가 찌릿하고 저리기도 하며 간혹 허벅지 뒤쪽에 감각 이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동탄시티병원 박혁 원장은 “엉덩이와 다리가 저리고 아파서 허리 디스크 등 허리 질환으로 생각하기도 쉽지만 좌골점액낭염은 잠깐 움직이거나 걸으면 통증이 사라지는 것이 디스크 질환과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초기에는 생활습관 개선 등으로 쉽게 증상이 완화되나 질환을 방치하면 만성 염증이 되기에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치료법으로는 염증과 통증을 줄이기 위해 약물이나 스트레칭, 체외 충격파, 주사 요법 등이 있다. 증상 완화 및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오래 앉아 있지 않는 것이 좋다.

상황적으로 어렵다면 오랜 시간 앉아 있지 말고 틈틈이 휴식을 취하고 엉덩이 부분에 충격을 줄이는 푹신한 방석이나 쿠션을 이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통증이 있을 때는 냉찜질도 일시적으로 통증을 완화 시킬 수 있으며 평소 엉덩이 근육을 키우고 균형을 맞추는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