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디앙, 당뇨병 환자 생명 평균 2.5년 연장”

[바이오워치]

[사진=한국베링거인겔하임]
베링거인겔하임과 일라이 릴리는 자디앙(성분명 엠파글리플로진)이 심혈관계 질환을 동반한 성인 제2형 당뇨병 환자의 기대수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지난 9일 ‘서큘레이션(Circulation)’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7020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 엠파글리플로진은 위약 대비 연령에 따라 기대 수명을 평균 1년에서 4.5년까지 연장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이러한 분석 결과는 엠파글리플로진 치료가 생명을 연장시킬 수 있음을 시사한다. 또 엠파글리플로진 투여군은 위약 투여군 대비 모든 연령대에서 기대 수명 예측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5세 환자들의 평균 생존 기간 추정치는 엠파글리플로진 투여군이 32.1년으로, 위약 투여군 27.6년에 비해 4.5년 더 긴 것으로 나타났으며, 50, 60, 70, 80대 환자들 역시 엠파글리플로진 투여군의 평균 생존 기간이 위약 투여군 대비 각각 3.1년, 2.5년, 2년, 1년이 더 긴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9월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게재됐던 EMPA-REG OUTCOME 임상 연구에서도 심혈관계 질환을 동반한 제2형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3.1년간 치료를 지속한 결과, 엠파글리플로진은 위약 대비 심혈관계 관련 사망 발생 상대 위험을 38%,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발생의 상대 위험을 32%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브라이언 클래겟(Brian Claggett) 브리검 여성병원 심장내과 박사(이번 ‘서큘레이션(Circulation)’ 게재 논문 주 저자)는 “이전 연구에서는 심혈관계 질환을 동반한 60세 제2형 당뇨병 환자의 기대 수명이 심혈관계 질환이 없는 동일한 연령의 환자들에 비해 최대 12년까지 단축될 수 있다고 추정했다”며 “이번 최신 분석 결과를 통해 엠파글리플로진이 심혈관계 질환을 동반한 환자들의 수명을 평균 2.5년 연장시킬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