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넥, 간 재생 및 간 손상 억제”

[바이오워치]

[사진=magicmine/gettyimagesbank]
인태반가수분해물 라이넥이 간 손상 억제 등 간 기능을 개선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GC녹십자웰빙은 라이넥 작용 원리를 확인한 논문이 SCI급 국제 학술지 ‘국제 분자 의학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Molecular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다고 24일 밝혔다.

라이넥은 만성 간 질환에서의 간 기능 개선으로 허가된 주사제로, 라이넥 효능 작용 원리를 확인한 연구 결과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연구는 라이넥을 주입한 실험군과 투여하지 않은 실험군에 간세포의 생존율과 자살 비율을 비교 분석하는 동물 실험을 통해 이뤄졌다. 그 결과 라이넥을 주입한 실험군에서 약을 주입하지 않은 대조군 대비 간세포의 생존율은 약 25% 증가하고, 세포 자살 비율은 약 66%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간세포 손상을 야기한 분석에서 라이넥을 주입한 실험군에서 간의 미토콘드리아 양이 대조군에 비해 25% 이상 많음을 확인했다. 미토콘드리아는 우리 몸의 영양분을 에너지원으로 만들어주는 기능을 하는 세포 내 소기관이다.

김태호 부천성모병원 내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기존 라이넥 간 기능 개선 효과에 대해 새로운 매커니즘을 확인해 지속적인 만성 간 질환 환자 치료 임상에 더욱 확신을 갖게 됐다”며 “향후 만성 간 질환 환자와 같은 간 기능 개선 등에 대한 연구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월 라이넥의 항스트레스 효과를 확인한 논문이 SCI급 국제 학술지 ‘BMC 보완대체의학(BMC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에 실린 바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