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유리 음영, 빨리 수술하는 편이 낫다

[사진=nutthapong moonkum/shutterstock]
순수 간유리 음영으로 수술한 환자의 병리 분석 결과 대부분이 암이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조기 수술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24일 강남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이성수, 문덕환 교수 연구팀이 2012년 5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폐암이 의심돼 수술받은 환자 중 순수 간유리 음영으로 진단된 36명, 44례를 분석한 결과를 밝혔다.

조직학적 진단 결과 44례 중 침윤성 선암이 22.7%, 최소침윤성 선암이 34.1%, 제자리암종(0기) 40.9%, 비정형샘종증식이 2.3%로 나타났다. 제자리암종은 암세포가 기저막은 침윤하지 않고 상피층 내에만 있어 0기암이라고도 불리는데, 제자리암종까지 포함할 경우 간유리 음영 결절의 97% 이상이 암이었다는 뜻이다. 연구팀은 비정형샘종증식도 폐암이 되기 직전의 병변이기 때문에 사실상 분석한 간유리 음영 모두 암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저선량 흉부 CT 촬영이 늘어나면서 폐의 순수 간유리 음영이 많이 발견되고 있다. 간유리 음영이란 흉부 CT 영상에서 뿌옇게 유리를 갈아서 뿌려 놓은 것 같은 모양으로 보인다고 해서 이름 붙여졌다.

현재까지는 순수 간유리 음영이 지속되면 주기적으로 흉부 CT를 찍어 추적 관찰하면서 수술 여부를 결정한다. 그러나 치료 시기와 방법은 아직 명확한 가이드라인이 없어 환자의 상황과 의사의 판단에 따르고 있다. 이성수 교수는 “대부분의 간유리 음영이 암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간유리 음영부터 수술을 해야할 필요가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성수 교수는 “간유리 음영이나 조기 폐암의 경우 쐐기 절제술 또는 구역 절제술로 폐 기능을 보존하면서 완치를 기대할 수 있다”며 “암일 가능성이 높은 간유리 음영을 그대로 두고 불안 속에서 계속 CT를 찍는 불편을 감수하기보다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편이 낫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국제학술지 ‘흉부 및 심혈관 외과 의사(The Thoracic and Cardiovascular Surgeon)’에 게재됐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