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조림 햄에서 세균이? 청정원 런천미트 회수 조치

[사진=세균이 검출된 청정원 런천미트 제품]
청정원 런천미트에서 세균이 검출돼 관리 당국이 조치에 나섰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청정원 런천미트에서 세균이 검출돼 해당 제품 회수 및 판매 중단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소비자 신고로 해당 제품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세균이 검출됐음을 뜻하는 ‘세균 발육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한 소비자는 10월 초 런천미트 제품 내에서 불순물을 발견해 충남도청에 신고했고, 이후 조사 결과에서 양성 판정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회수 대상은 지난 2016년 5월 15일 제조돼 유통 기한이 2019년 5월 15일까지인 제품이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제품에 표시된 고객 센터나 구매처에 반품하길 권고한다”고 했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의 유통 기한이 6개월 정도 남은 관계로 문제 제품이 모두 소비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통조림 제품은 재료를 먼저 익혀 세균을 없앤 다음 금속 용기에 집어넣어 장기간 보존이 가능하다. 다만 균열 등 용기에 문제가 생기면 세균이 침범할 가능성도 있다.

청정원 관계자는 “출고 당시 멸균 검사를 다 거친 정상 제품”이었다며 “자체 조사에서는 전혀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청정원은 식약처 요청에 따라 제품 판매를 중단하고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