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플라스틱이 떠돈다…인체 대변서 미세플라스틱 검출

[사진=Tunatura/shutterstock]

인체 내 미세플라스틱 함유를 연구한 결과, 전 세계 인구 50%는 대변에서 검출될 것으로 보여 미세플라스틱이 인체에 미칠 영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2일(현지 시간) 영국 가디언지가 오스트리아환경청(EAA)이 유럽과 일본, 러시아 국적자 8명을 대상으로 조사했을 때, 8명 전원의 대변에서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10가지의 다양한 플라스틱 유형을 찾는 이번 조사에서 최대 9개의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됐고, 크기는 50~500마이크로미터로 대변 10그램당 평균 20개의 미세플라스틱 입자가 나왔다. 검출된 미세플라스틱이 어떤 경로로 인체로 유입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조사 대상자 8명 중 채식주의자는 없었으며, 이들 가운데 6명은 해산물을 먹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통사람들처럼 플라스틱 재질의 포장지에 들어있는 음식을 먹었고 플라스틱병에 든 음료를 마신 것으로 확인됐다.

화장품 생산 과정 등 나오는 미세플라스틱은 주로 바다에서 발견된다.

미세플라스틱은 크기가 5밀리미터 미만인 플라스틱을 말하며, 여러 경로에서 발생하며 주로 바다에서 발견된다고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는 인체 대변에 미세플라스틱이 있는지를 조사한 첫 사례다. 연구팀은 전 세계 인구의 절반 이상이 대변에서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음식을 소비하는 과정에서 미세플라스틱이 인체로 유입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최근에는 소금에서 검출된 미세플라스틱이 문제가 된 바 있다. 6개 대륙, 21개국에서 생산된 39종류를 대상으로 연구했을 때, 36개의 제품에서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됐다. 지난해 해양수산부의 소금 안정성 조사에서 또한 6개 종류의 소금(외국산 4종, 국내산 2종)을 대상으로 조사했을 때, 모두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됐다.

필립 슈바블 연구원은 “미세플라스틱은 혈류와 림프계, 간 등 장기로까지 유입될 수 있다”면서 “인체에 미세플라스틱이 유입돼 있다는 것을 처음으로 밝혀낸 만큼, 인류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더 많은 연구가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