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간학회, 전남 구례서 C형 간염 퇴치 나선다

[바이오워치]

[사진=대한간학회]
대한간학회가 이달부터 내년(2019년) 4월까지 전라남도 구례군 지역 주민 3000여 명을 대상으로 C형 간염 퇴치 캠페인 ‘대한간학회가 간(肝)다-청정 구례 만들기’를 실시한다.

이번 캠페인은 의료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역 지방자치단체 주민을 대상으로 간 건강 교육 및 C형 간염 진단, 치료를 지원하는 C형 간염 퇴치 사업이다. C형 간염 청정 지역 모범 사례를 발굴하고, 검진과 치료 필요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과 환경을 개선하려는 취지로 올해 처음 포문을 열었다.

대한간학회는 “전라남도 구례군은 노인 인구 비율이 높고 의료 시설이 많지 않아 보건 의료 지원에 적합한 데다 C형 간염으로부터 주민의 간 건강을 지키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실천하고 있어 선정됐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구례군은 최근 지역 자체적으로 주민 250명을 대상으로 C형 간염 항체 검사를 진행해 2명의 양성 환자를 발견한 바 있다.

대한간학회는 본격적인 사업에 앞서 지난 20일 구례군과 업무 협약을 맺고, C형 간염 검진이 이뤄지는 10월부터 C형 간염 확진 환자가 완치되는 내년 4월까지 구례군 지역 주민 약 3천 명을 대상으로 검진 및 치료 지원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두 기관은 지난 15일부터 5일간 구례군 주민 약 350명을 대상으로 사전 B, C형 간염 및 간 기능 검사, 빈혈 검사를 실시했다. 이어 ‘간의 날’인 20일에는 구례군 주민을 대상으로 간 건강 강좌 및 진료, 고위험군 대상 간 초음파 검사를 추가로 진행했다.

오는 12월까지 대한간학회는 약 2700명 주민의 C형 간염 항체 검사를 실시하고,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주민을 대상으로 RNA 확진, 초음파 검사 등을 진행한다. 최종 검사 결과 C형 간염 확진을 받은 환자에겐 다양한 기관과 연계해 치료까지 지원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C형 간염은 8~12주 동안 치료하며, 치료 성공률이 높아 완치에 가까운 치료가 가능하다.

양진모 대한간학회 이사장은 “국내 C형 간염 추정 환자는 약 30만 명이나 아직 검진받지 못한 환자가 약 23만~25만 5천 명에 달하고 있다”며 “C형 간염은 적극적인 검진 및 치료를 통해 퇴치가 가능한 질환임을 환기하고자 본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양진모 이사장은 “C형 간염 사업에 적극적인 구례군과 함께 청정 구례를 만들어 주민들의 간 건강을 지키고 모범 사례를 선보여 지역 사회 귀감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대한간학회가 간(肝)다-청정 구례 만들기’ 사업은 한국간재단,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의료지원재단 후원으로 진행된다.

한편, 만성 C형 간염은 혈액 매개 바이러스 감염 질환으로, 간변병증과 간암, 간 이식의 주요 발병 원인이다. 대부분 무증상으로 진행돼 검진을 받지 않으면 방치하기 쉬운 질환에 속한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