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47%, “제약 바이오는 첨단 혁신 산업”

[바이오워치]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취업 준비생 10명 중 8명은 제약·바이오 산업에 긍정적 시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산업의 이미지에 대해선 “연구개발이 활발한 혁신 산업”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지난 9월 7일 한국 제약·바이오 산업 채용 박람회에 참가한 624명의 취업 준비생을 대상으로 진행한 ‘제약·바이오 산업 인식도 조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설문 결과 제약·바이오 산업의 이미지를 묻는 질문에 “첨단기술을 기반으로 신약, 바이오 등 연구 개발이 활발한 혁신 산업”이라는 답변이 47%로, 가장 많았다. 이어 ▲ “국민 건강을 지키는 국가 필수 산업”(22%) ▲ “고부가 가치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유망 산업”(16%) 등 긍정적 시각(86%)이 주류를 이뤘다.

반면 ▲ “기술, 상품성 등의 경쟁력 미흡”(8%) ▲ “리베이트 등 불공정한 관행과 정부의 과도한 규제로 성장이 저해되는 산업”(5%)이라는 부정적 평가도 13%에 달했다.

또 미래 사회 발전에 제약·바이오 산업이 중요한 이유에 대해선 ▲ “수명 연장, 삶의 질 향상 등 행복한 삶 기여”(28%) ▲ “인공지능 헬스 케어 등 4차 산업 혁명 핵심 산업으로의 성장 가능성”(27%) 등을 많이 꼽았다. 이어서 ▲ “고부가 가치와 일자리 창출 등 경제 성장 기여”(18%) ▲ “백신 확보 등 보건 안보적 중요성(16%) ▲산업규모, 구조, 기술력 등의 발전 가능성(11%) 순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제약·바이오 산업 현재 주소와 관련해서는 “선진국보다 다소 낮은 수준”이라는 답변이 47%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 “평균 수준”(39%) ▲ “후진국보다 다소 높은 수준”(7%) ▲ “선진국 수준”(6%)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약·바이오 산업이 10년 후 에는 선진국 수준에 근접할 것이라는 관측이 대다수였다.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4%가 미래 제약·바이오 산업이 선진국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 “선진국보다 다소 낮은 수준”(31%) ▲ “평균 수준”(13%) ▲ “후진국보다 다소 높은 수준”(2%) 순으로 집계됐다.

한국이 제약·바이오 산업 강국이 되기 위한 조건으로는 “정부와 기업의 의약품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 증대”(48%)를 가장 많이 지목했다. “우수 인력 확보”(20%)가 다음으로 많았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제약·바이오 산업이 산업 혁신과 국민 건강, 일자리 창출이라는 시대적 책무를 부여 받은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우리 제약 바이오 산업이 선진 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선 부단한 연구 개발이 전제돼야 한다는 명제가 재확인됐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