툴젠-DGIST, 유전자 편집 기반 치매 치료제 개발

[사진=Giovanni Cancemi/shutterstock]
유전자 편집 기술 기업 툴젠이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과 유전자 편집 기술을 이용한 치매 치료제 개발을 위해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 치매 기전 연구 및 치료 표적 검증을 위한 연구 ▲ 치매 치료제 개발을 위한 유전자 편집 전략 및 치료제 개발 ▲ 유전자 편집 치매 치료제 사업화를 위한 협력 등에 대해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치매 환자는 전 세계적 약 5500만 명으로 추정되고 있지만, 치매 발생 메커니즘을 적용한 치료제 개발이 어렵고, 10년 넘게 승인받은 새로운 의약품이 없어 치매 치료제 개발에 난항을 겪고 있다.

김기태 DGIST 뉴바이올로지전공 책임연구원팀은 최근 뇌의 해마 조직에서 신경 전달 기능 감소 및 신경 노화 촉진을 일으키는 ‘마이크로 RNA-204’의 기전을 규명했다. 나아가 ‘마이크로 RNA-204’ 제어를 통해 치매나 노인성 뇌 질환 인지 기능 회복에 대한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툴젠은 유전자 가위 원천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1~3세대 유전자 가위를 모두 독자적으로 개발했다. 국내외 총 38개의 특허 등록 및 120개 특허를 출원 중이며 유전자 편집을 이용한 플랫폼, 치료제, 분자 육종 등 분야에서 연구 개발을 진행 중이다.

임평옥 DGIST 교수는 “고령 사회로 진입하면서 치매 등 퇴행성 뇌 질환과 같은 노인성 질병에 대한 연구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며 “툴젠과 협력을 통해 유전자 편집 기술을 응용한 치매 치료제 개발 연구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문 툴젠 대표는 “치매 치료제 외에도 툴젠의 유전자 가위 원천 기술 및 응용 플랫폼을 바탕으로 다양한 질환의 혁신적 신약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