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10명 중 1명 전자 담배 피웠다

[사진=Mladen Mitrinovic/shutterstock]

청소년이 전자 담배를 피우게 되는 가장 큰 이유가 ‘호기심’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은 16일 질병관리본부가 제출한 ‘2011~2016년 청소년 전자 담배 사용 심층 조사’ 자료를 공개했다. 심층 조사는 지난 2017년 전국 만 13~18세 청소년 1082명 및 청소년 자녀를 둔 부모 2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9%가 2011년부터 2016년 사이 전자 담배를 경험해봤다고 응답했다. 남자 청소년은 여자 청소년에 비해 약 4배 높은 비율로 전자 담배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 전자 담배 사용 현황을 보면, 2011년부터 2016년까지 6년 평균 남자 청소년의 6%가 전자 담배를 사용 중이었다. 여성 청소년의 전자 담배 사용률은 평균 1.4% 수준이었다. 전체 청소년이 전자 담배를 처음 접한 시기는 중학교 3학년인 경우가 25.1%로 가장 많았다.

청소년이 전자 담배를 피우는 가장 큰 이유는 “호기심(22.1%)”이었다. “담배보다 덜 해로울 것 같아서(21.1%)”도 비슷한 응답률을 보였다. 그 외 이유는 “맛이 더 좋아서(10.8%)”, “금연하는 데 도움될 것 같아서(10.7%)”, “향이 좋아서(10.4%)” 등이었다.

청소년기의 흡연은 평생 흡연으로 연장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전자 담배는 궐련 흡연으로 이어지는 관문이 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김승희 의원은 “일반 담배와 달리 전자 담배는 연기나 냄새가 나지 않아 청소년들이 의존성 위험과 심각성을 잘 인지하지 못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청소년들의 전자 담배 사용을 차단하기 위한 안전 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