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임약 복용, 여성 우울증 환자 자살 충동 ↑ (연구)

[사진=areeya_ann/shutterstock]
경구피임약 복용이 여성 자살 위험을 높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기존에 우울증을 앓던 여성이 피임약을 장기 복용했을 때 더 위험하다.

16일 연세의대 예방의학교실 정선재·김현창 교수팀이 피임약 복용이 자살 생각 및 자살 시도에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2007년부터 2016년 사이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세 이상 여성 2만7067명을 대상으로 분석했다.

피임약 복용 이력이 있는 여성은 자살 위험이 3배까지 높았다. 자살 시도 위험은 1.97배 높았다. 전체 조사 대상자의 15%(4067명)가 자살을 생각하거나 시도했는데, 이 중 19.9%(812명)에서 피임약 복용 경험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자살 생각이나 시도가 없었던 여성 중에는 이런 비율이 15.2%에 그쳤다.

연구팀은 이런 통계치에 사회경제적 요인, 생활습관 등을 고려했을 때도, 피임약 복용 자체로 여성의 자살사고 및 행동이 13% 정도 더 높아지는 것으로 추산했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기존에 우울증이 있었던 여성들이 피임약을 오래 복용할수록 자살 충동 위험이 더 커지는 연관성도 확인됐다.

지난 2016년 덴마크에서 피임약과 정신 건강과 관계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덴마크 코펜하겐대학교 연구팀이 15세~34세 사이의 덴마크 여성 100만여 명을 14년간 추적, 조사했다. 연구 시작 당시 우울증 진단을 받은 여성은 단 한 명도 없었다. 피임약 복용한 여성은 복용 6개월 후 우울증 증상을 보일 확률이 40% 정도 높았다. 특히, 15세에서 19세 사이 청소년이 경구 피임약을 복용할 경우, 항우울제를 처방받을 확률이 무려 약 80%나 높았다.

경구피임약 중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을 혼합한 약을 복용한 이들은 먹지 않은 사람보다 23% 정도 더 많이 항우울제를 처방받았다. 프로게스테론 성분만 들어 있는 약을 먹은 경우 항우울제를 처방받을 확률이 34% 높았다. 사전에 먹는 경구피임약은 대체로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을 혼합한 형태지만, 사후피임약은 프로게스테론 계열 성분만을 포함하는 경우가 많다. 사후피임약을 복용했을 때, 항우울제 처방 확률이 더 높다고 해석할 수 있다.

연구팀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은 여성의 감정 변화에 영향을 끼친다고 설명했다. 먹는 피임약이 이처럼 자살이나 우울증 위험도를 높이는 데 대해서는 이들 약물이 시상하부, 뇌하수체, 부신축 관련 신경전달물질에 직접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하지만 그 메커니즘은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여성 생식호르몬 수치가 낮아지면서 뇌 속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 작동성 신경전달이 감소하고, 이게 자살 행동으로 이어진다는 연관성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의사가 피임약을 처방할 때 해당 여성이 우울증이나 자살 시도 이력이 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정선재 교수는 “피임약 복용이 이후의 자살 충동성에 영향을 줄 수도 있지만, 동시에 정신건강이 취약한 여성들이 경구피임약을 더 소비하는 것일 수도 있다”면서 “다만 두 가지 경우 모두 경구피임약을 사용하는 여성들의 정신건강에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함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