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사회 “대리 수술 문제라면 처벌 강화하라”

[사진=경기도 수술실 CCTV 찬반 토론회 현장]
경기도의사회가 수술실 폐쇄회로(CC)TV 영상 설치에 대한 강한 반대 의견을 피력했다.

경기도는 12일 오후 12시 40분 경기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수술실 CCTV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경기도는 지난 1일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 수술실 CCTV 운영 시범 사업을 시작했다. 정일용 경기도의료원장은 “지난 8월 22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시로 경기도의료원 6개 병원 수술실 CCTV 설치 여부를 조사했다”며 “신축 병원인 안성병원만 수술실 CCTV가 설치돼 있어 수술실 의사 5명의 동의를 받고 시범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일용 원장은 “10월 1일부터 10일까지 총 54건의 수술 중 CCTV 촬영 동의 건수는 24건”이라고 했다. 정 원장은 “의료진의 동의를 기본 전제로 하고 수술을 받는 환자가 원할 경우에만 영상을 촬영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9월 27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경기도의료원 수술실 CCTV 설치 찬반 설문 조사를 진행한 바 있다. 설문 조사 결과, 도민의 91%가 CCTV 설치에 찬성했다. 찬성 응답자의 73%는 “마취 수술시 의료 사고, 환자 성희롱, 대리 수술 등에 대한 불안감이 크다”고 답했다.

이동욱 경기도의사회 회장은 경기도 자체 설문 조사 결과에 대해 “의사들의 의견은 다르다”고 반박했다.

이 회장은 “의사 8000명을 대상으로 긴급 설문 조사를 시행한 결과, 수술에 참여하는 의사들의 78%가 CCTV 설치에 반대했다”고 말했다. 의사들의 주요 반대 이유는 ▲ 의료인의 근무를 감시하는 부당 노동 행위(85.4%) ▲ 환자의 개인 정보 침해 우려(63.8%) ▲ 수술실 집중도 저하(60%) 등이었다.

이동욱 회장은 “대리 수술 문제를 꼭 수술실 CCTV 설치로 해결해야 하느냐”고 말했다. 이 회장은 “많은 국민이 대리 수술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한다면 처벌을 강화하면 될 일”이라며 “수술실 CCTV가 순기능만을 가지고 있다는 건 선동에 지나지 않는다”고 했다.

이동욱 회장은 “전국적으로 매년 200만 건의 수술이 시행된다”며 “CCTV 설치로 선량한 의사들이 소신 진료를 할 수 없다면 그 피해는 국민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지사는 “수술실 CCTV 설치 목적은 감시가 아니라 예방”이라며 “구체적인 수술 장면이 아니라 수술실에 참여한 인력 등 상황 체크를 하는 영상 정도로 생각해 달라”고 했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의사회 설문 조사대로라면 의사 중 22%나 CCTV 설치에 동의한다는 점도 고무적”이라며 “시범 사업 진행 후 CCTV가 정말 의사의 집중도를 떨어뜨린다면 서로 양보하면 될 부분”이라고 말했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