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병 있는 여성, 생리 전 통증 심해 (연구)

[사진=Marcos Mesa Sam Wordley/shutterstock]
성병에 걸린 여성은 생리 전 통증을 경험할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연구팀이 여성 865명의 데이터를 통해 이를 확인했다. 성병에 걸린 여성은 월경전증후군(PMS) 증상을 보일 확률이 2배 높다는 점을 확인한 것. 데이터에 담긴 성병 이력과 첫 진단 및 치료 시기, 생리주기와 통증 등을 분석한 결과다.

월경전증후군이란 월경을 하기 4~10일 전부터 여러 신체적, 정신적 변화가 일어나는 것으로, 두통, 복통, 유방통, 어지럼증, 피로감, 긴장, 우울 의 증상이 나타난다. 대개 월경이 시작되면 증상이 전부 사라진다.

이번 연구에 의하면 성병이 있는 여성은 생리 전 불쾌한 경험을 한다. 클라미디아, 헤르페스, 인두유종바이러스(HPV) 등 성병에 감염된 여성들에게서 두통, 복통, 슬픔 등의 월경전증후군 증상이 나타날 확률이 2배 높았던 것.

이런 여성들은 생리 기간 내내 신경이 예민한 특징도 보였다. 연구팀은 이러한 변화가 성병의 신호로 기능하는 것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여성의 건강 상태를 체크할 때는 월경 상태를 함께 살펴야 한다는 것이다. 성 전문 포털 속삭닷컴에 의하면 성병의 일종인 클라미디아로 진단 받은 여성의 70%는 감염 사실을 모른 채 임신이 어려운 난임 상태에 이른다. 평소 월경 상태를 좀 더 유심히 점검하면 난임에 이르지 않을 수 있다는 것.

즉 월경전증후군을 단순히 여성 호르몬이 변덕을 부리는 것으로 치부할 게 아니라, 건강을 점검하는 중요한 수단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의미다. 성병은 일찍 발견할수록 골반 내 염증질환이나 불임 등 영구적인 손상으로 이어질 확률이 줄어들므로 빠른 발견이 중요하다.

만약 생리주기를 따라 이전에 없던 불편한 증상이나 통증이 나타난다면 산부인과에 방문해 건강 상태를 체크해보자.

이런 내용(Do sexually transmitted infections exacerbate negative premenstrual symptoms? Insights from digital health)은 ‘진화·의학·공중보건(Evolution, Medicine, and Public Health)’에 7월 3일 실렸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