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자의 대표 폐질환 ‘COPD’…금연이 중요

[사진=fongbeerredhot/shutterstock]
연일 미세먼지 없는 맑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이렇게 쾌청한 날씨에도 숨쉬기 어려운 사람들이 있는데, 바로 만성 폐쇄성 폐질환(COPD) 환자다.

COPD는 기도가 좁아지는 대표적인 호흡기 질환으로, 숨쉬기가 힘들어지고 만성적인 기침과 가래가 동반된다. 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김이형 교수는 “주로 담배를 피우거나 유해가스 노출, 실내외 대기 오염, 폐 감염 등에 의해 기관지와 폐에 만성 염증이 발생하면서 COPD가 생긴다”며 “그중에서도 흡연이 가장 대표적인 원인”이라고 말했다.

흡연율과 COPD 유병률은 비슷한 경향을 보인다.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폐쇄성 폐질환 유병률은 2007년 15.3%에서 점차 줄어 2015년 12.3%로 감소했다. 같은 기간 국내 흡연율도 최대 27.7%였던 흡연율이 2016년 23.9%까지 감소했다

흡연자는 ▲ 만성 기침이 있거나 ▲ 숨이 차거나 ▲ 가슴에서 쌕쌕거리는 소리(천명)가 난다면 COPD를 의심해 봐야 한다. 하지만 흡연 이외에도 COPD의 원인은 다양해 비흡연자라도 유사한 증상이 있다면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천식과 COPD

호흡곤란, 천명, 기도폐쇄 등 비슷한 증상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COPD를 천식과 혼동하곤 한다. 하지만 COPD와 천식은 증상은 유사해도 발병 시기부터 원인, 임상경과, 합병증, 치사율, 치료법까지 완전히 다르다.

일반적으로 COPD는 주로 40대 이후에 발병하며, 담배를 많이 피운 사람에게서 자주 나타난다. 서서히 진행되면서 폐 기능이 점진적으로 저하된다. 증상은 야간 혹은 이른 아침에 기침이 심하고, 호흡곤란, 천명, 기도폐쇄는 항상 일어난다.

이와 달리 천식은 이른 나이에 발병하고 비흡연자 또는 소량의 흡연자에게서 나타나는 차이가 있다. 보통 간헐적으로 증상이 나타나며 알레르기 질환과 연관이 있는 경우가 흔하다. 치료적인 측면에서 보면, COPD에는 기관지 확장제가 가장 중요하고 우선적으로 사용되어야 하지만, 천식의 경우는 흡입형 스테로이드가 가장 중요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금연’

만성 폐쇄성 폐질환을 예방하고 질병의 진행을 억제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금연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김이형 교수는 “금연을 통해 COPD의 경과를 변화시킬 수 있으며 폐 기능 감소도 늦출 수 있어 가장 효과적이다”며 “계속 흡연을 할 경우, 급성 악화가 자주 발생할 수 있어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고 말했다.

흡연자가 아니더라도 40대 이후에는 정기적으로 폐 기능검사를 통해 조기진단을 하는 것이 좋다. 폐는 기능이 50% 이하로 떨어져도 별 증상을 느끼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약제가 발달하면서 조기에 COPD를 진단하면 폐 기능의 저하를 막을 수 있어 정기검진의 중요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꾸준한 운동도 필요하다. 폐 기능의 저하는 운동으로 막을 수 없지만, 꾸준히 운동하면 저하된 폐 기능으로도 더 좋은 운동 능력을 유지할 수 있다. 또한 정기적인 독감 예방 접종 및 폐렴구균 예방 접종이 필요하다. COPD로 진단된 환자의 경우, 폐암의 발생 빈도가 일반인에 비해 높아 가능하다면 폐암 조기 검진을 받는 것을 권장한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