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을 통보할 때 지켜야 할 원칙 4

[사진=Africa Studio/shutterstock]
이별은 두 사람 모두에게 힘든 일이다. 그러나 어쨌든 ‘차이는’ 쪽이 더 비참하기 마련. 그래서 ‘차는’ 입장에 선 이들에게 배려와 예의가 요구된다. 미국 주간지 타임이 그에 관한 전문가들의 조언을 소개했다.

◆ 이유를 알려라

헤어지기로 결심했다면, 이유가 무엇인지 설명해야 한다. 뉴욕에서 일하는 심리 치료사 레이첼 서스만에 따르면 “내담자들은 보통 관계가 왜 깨졌는지 모르기 때문에 힘들어 한다.” 그러나 구구해질 필요는 없다. 상대의 잘못을 고치자는 게 아니라 그만 만나기로 한 마당이기 때문. 지난 불만을 모두 끄집어내는 대신 “당신의 이런 점 때문에 정말 힘들었어” 정도로 간결하고 부드럽게 설명하라.

◆ 만나서 말하라

장거리 연애라면, 또는 몇 번 만나지 않은 사이라면 전화로 알리는 것도 괜찮다. 그러나 어느 정도 세월이 쌓인 관계라면 만나서 얼굴을 보고 이야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뉴욕의 심리학자 가이 윈치는 “가장 좋은 장소는 그의 집”이라고 말한다. 당신의 집이 아니라 상대방의 집에서 대화를 나누라는 것. 당신이 떠난 후 그는 춥고 낯선 거리를 배회하는 대신 편하고 친숙한 장소에서 충격을 다스릴 수 있을 것이다.

◆ 깔끔하게 처신하라

관계가 완전하게 정리되기 전에 싱글인 척 행동해서는 안 된다. 레이첼 서스만에 따르면 “사람들이 하는 가장 어리석은 짓은 지금 연애가 끝나기도 전에 다른 사람과 새로운 연애를 시작하는 것”이다. 단지 플랜 B가 있으면 좋겠다는 이유로 한때 소중하고 독점적인 관계를 맺었던 상대를 속이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한다.

◆ 이후 일은 상대에게 맡겨라

헤어진 다음에는 어떻게 해야 할까? 죽을 때까지 보지 말까? 아님 친구로 남을까? 전문가들은 “그건 차인 사람이 결정할 일”이라고 입을 모은다. 당신의 생각은 중요하지 않다는 것. 상대방만이 “잠깐 통화 좀 할 수 있을까?” 말할 권리를 가진다. 그러나 혹시 두 사람이 다시 대화를 트게 되더라도 그때까지는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 적어도 석 달 정도는 떨어져 있는 쪽이 바람직하다. 그리고 가이 윈치에 따르면 “그 규칙을 지킨 커플들은 대개 다시는 연락하지 않는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