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로 감염 잦은 여성, 물 많이 마시면 예방 (연구)

[사진=Konstantin Chagin/shutterstock]
요로 감염증이 있는 여성이 물을 충분히 마시면 질환의 재발을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마이애미 대학교 감염내과 연구팀은 요로 감염증이 여러 번 재발한 경험이 있는 젊은 유럽 여성 140명을 대상으로 임상 시험을 진행했다.

연구 시작 시점에서 대상자의 하루 수분 섭취량은 약 240밀리리터 이하였다. 1년의 임상 시험 기간 동안 대상자의 반은 평소 수분 섭취량에 더해 하루 6컵의 물을 더 마셨고, 나머지 반은 원래 수분 섭취량을 유지했다.

그 결과, 물 섭취량을 늘린 여성은 요로 감염증 재발이 현저하게 줄었다. 연구 기간 동안 물 섭취량을 늘리지 않은 여성들은 평균적으로 3.2회 요로 감염증이 발생한 반면, 물 섭취량은 늘린 경우에는 1.7회에 그쳤다.

특히 물 섭취량을 늘린 여성들은 항생제 사용이 크게 감소했다. 항생제는 요로 감염증의 주요 치료제이지만 사용량을 줄이면 약에 대한 저항성이 생긴 미생물의 출현을 막을 수 있다.

연구팀의 토마스 후턴 박사는 “이번 연구는 물 섭취량을 늘리면 요로 감염증의 빈번한 재발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것을 임상 실험으로 증명한 것”이라며 “물이 소변의 양을 늘려 세균을 씻어냄으로써 요로 감염증 재발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 밖에도 우리가 알지 못하는 효과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물을 어느 정도 섭취하는 게 요로 감염증 위험을 줄이는 데 가장 좋은지는 이번 연구에서 밝혀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Effect of Increased Daily Water Intake in Premenopausal Women With Recurrent Urinary Tract Infections)는 10월 1일(현지 시간) ‘미국의사협회 내과학지(JAMA Internal Medicine)’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