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진단 신기술, 정확도는 ↑ 비용은 ↓

[사진=서울아산병원]

 

최근 ‘피 한 방울’로 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들이 많이 개발되고 있다. 그 가운데 특별한 장비 없이도 손쉽게 대장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 최근 발표됐다.

서울아산병원 대장항문외과 박인자·융합의학과 신용 교수팀은 가로 7센티미터, 세로 8센티미터 정도의 초박형 플라스틱 필름 한 장으로 대장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새롭게 개발했다고 밝혔다. 대장암 진단 정확도 역시 기존의 혈액으로 암을 진단하는 기기들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필름 한 장으로 혈중 유리 핵산을 효과적으로 분리해내 저비용으로 진단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암 환자의 경우 정상인보다 혈중 유리 핵산(cfNA) 농도가 높다. 시중에 나와 있는 혈중 유리 핵산 분리 기기들은 원심 분리기, 진공 펌프, 직류 전원 장치 등 다양한 장비를 필요로 한다. 이번 기술은 ‘DTBP(디메틸디티오비스프로피온이미데이트)’라는 물질이 혈중 유리 핵산과 선택적으로 결합한다는 특성을 이용했다.

성인 남성 손바닥의 반절만 한 얇은 플라스틱 필름에 미리 채취해놓은 소량의 혈액을 흘려보내면 혈중 유리 핵산을 분리시킨다. 특별한 장비가 필요하지 않아 환자의 비용 부담이 매우 적다.

연구팀은 실제 대장암 환자 14명을 두 집단으로 나눠 새롭게 개발된 혈중 유리 핵산 분리 플랫폼 기술과 기존의 분리 기술을 각각 적용해봤다. 그 결과, 진단 정확도에서도 큰 차이가 있었다. 시중에 나와 있는 혈중 유리 핵산(cfNA) 분리 기술을 이용한 진단법은 약 57%의 진단 정확도를 보인 반면 새롭게 개발된 플랫폼 기술은 약 71%의 진단 정확도를 보였다.

시간도 획기적으로 단축됐다. 기존에 혈액으로 대장암을 진단하기 위해 혈중 유리 핵산을 분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적으로 약 1시간 정도였는데,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은 적은 혈액만 플라스틱 필름에 흘려보내도 되기 때문에 혈중 유리 핵산 분리 시간이 20분 이내로 단축됐다.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가 발병률 1위인 대장암은 조기에 발견되면 완치율이 크게 높아지고, 치료해도 재발률이 높아 지속해서 추적 관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번 연구로 조직 검사보다 소요 비용은 적고 혈액으로 대장암을 진단하는 기존 기기들보다 정확도는 크게 높아진 기술이 개발된 것이다.

신용 교수는 “이번 연구는 대장암 환자를 대상으로만 연구됐지만, 기술적으로 다른 암종에도 적용이 가능하다”면서 “상용화까지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이번에 새롭게 개발한 혈중 유리 핵산 분리 플랫폼 기술로 암을 정확하고 간편하게 진단해 암 환자들이 빠르게 치료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인 ‘어드밴스드 사이언스(Advanced Science, IF=12.44)’ 온라인판에 최근 게재됐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