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에 챙겨야 할 건강 팁 3

[사진=aslysun/shutterstock]

 

아침 최저기온이 10도 내외로 떨어지면서 급작스런 기온 변화에 감기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고대구로병원 가정의학과 박석원 교수가 이 시기에 꼭 챙겨야 할 건강 팁을 소개했다.

“오늘 뭐 입지?” 외투 챙기세요

일교차가 큰 만큼 외출할 때는 가벼운 외투를 걸쳐 아침, 저녁에 추위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것이 좋다. 대기가 건조해 호흡기 점막이 약해져 각종 호흡기 질환에 노출될 수 있으므로 물을 자주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심장질환 등의 기저질환이 있다면, 이른 아침 운동은 삼가는 것이 좋다. 큰 일교차로 심장에 무리가 될 수 있다. 또한 야외활동을 할 때는 각종 감염질환으로부터의 예방을 위해 손을 자주 깨끗이 씻는 것이 좋다.

노인과 소아는 감기 쉽게 보면 안돼

가을에 감기가 기승을 부리는 것은 체력소모가 많은 여름철에 맞게 열 생산 억제체제에 익숙해져 있는 인체가 기온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특히 요즘처럼 일교차가 큰 시기에는 인체가 날씨에 적응하는데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해 감기에 걸리기 쉽다. 신체 면역기능이 떨어진 상태이기 때문에 감기바이러스에 쉽게 감염되는 것이다.

감기 중 흔한 것은 라이노바이러스가 옮기는 콧물감기로 증상이 비교적 가벼운 편이다. 하지만 콕사키바이러스나 에코바이러스에 의해 유발되는 몸살감기는 고열에 온몸이 부서질 듯 아픈데다 입안이 허는 구내염을 앓을 수 있다. 고령 환자는 늑막 염증으로 이어지기도 하고, 만성기관지염이나 천식을 앓고 있는 노인은 증상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아이들은 감기를 앓다가 폐렴으로 발전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고열이 지속되거나 증상이 심하면 반드시 진료를 받아야 한다.

독감 예방접종으로 겨울 대비

다가오는 겨울을 대비해서 독감 예방접종도 미리 해두는 것이 좋다. 독감 백신은 접종 후 2주 정도 지나야 항체가 생기고 4주가 지나야 제대로 효력을 발휘한다. 아무리 늦어도 10월까지는 예방접종을 마쳐야만 독감이 유행하는 겨울을 무사히 넘길 수 있다. 만 65세 이상 어르신과 생후 6개월에서 12세 어린이까지 무료로 독감 예방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으므로 가까운 병의원을 찾아 백신 접종을 받는 것이 권장된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