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탄산수, 물보다 좋을까?

요즘 탄산수는 ‘탄산음료의 대안’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물보다 2배 가까이 비싼 가격이지만 ‘몸에 좋다’는 인식 덕분에 음료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탄산음료에 비해 식품첨가물이 적고, 칼로리는 낮기 때문이죠! 그럼 탄산수는 실제로도 우리 몸에 좋은 영향을 미칠까요?

[사진=monticello/shutterstock]
미국의 영양사 제나 홀렌스타인은 “탄산수는 애초에 몸에 좋거나 나쁜 게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탄산수를 소비하는 사람들 중 ‘소화가 잘된다’라거나 ‘피부에 좋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좋은 선택은 아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식약처가 탄산수에 신진대사, 소화촉진, 체내 노폐물 제거 등에 효과가 있다고 홍보한 286개 사이트를 허위·과장 광고로 적발한 바 있습니다.홀렌스타인은 “탄산수가 물 마시듯 소비되고 있다”고 다소 우려 섞인 목소리를 냈다. 물을 많이, 자주 마시는 데에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이라면 탄산수가 대안이 될 수 있다. 탄산수 특유의 맛이나 느낌으로 섭취를 선호한다면 수분섭취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하지만, 다이어트 등 포만감을 채우려는 목적이라면 역시 그다지 좋은 선택은 아니다. 포만감을 느낄 수는 있을지 모르나 과학적인 근거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사진=Yulia Mladich/shutterstock]
베스 이스라엘 디코니스 메디컬센터의 마이크 차이델 박사 “탄산수는 원래 ‘0칼로리’가 맞다”라고 하면서 “각 탄산수 겉면에 붙어 있는 라벨을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탄산수 종류마다 만들어지는 방법이 다르고, 인공감미료나, 당이 첨가된 제품도 있습니다.탄산수와 탄산음료는 다릅니다. 탄산수는 천연적으로 탄산가스를 함유하고 있거나, 먹는 물에 탄산가스만을 혼합한 것입니다. 하지만 탄산수에 식품첨가물이 들어가는 순간, 탄산음료가 됩니다. ‘자몽 맛 탄산수’는 사실상 탄산음료인 것입니다. 홀렌스타인 영양사는 “인공감미료는 장내 박테리아를 바꾸거나 입맛을 왜곡시키는 등 여러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Shot PrimeStudio/shutterstock]

탄산수는 약하지만 산성이기 때문에 치아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물의 수소이온농도가 산성(PH5.5 이하)일 때 치아의 가장 바깥 면인 법랑질을 녹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탄산음료보다는 산도가 약하지만 ‘자몽 맛 탄산수’ 등 인공감미료가 첨가되면 산도는 더 낮아져 습관적으로 마시면 치아가 부식될 수 있습니다.

알칼리성인 침이 나오면 20~30분 후에 다시 중성으로 돌아오지만, 문제는 습관처럼 마시거나 마신 후 양치를 하지 않고 자는 경우입니다. 수면 중에는 침이 잘 나오지 않아 치아가 부식되기 더욱 쉽습니다. 탄산수를 마실 때는 빨대를 이용하는 것이 좋으며, 다 마신 후에는 입을 헹궈주고 약 30분 후 양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