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제약계, 판촉물 제공 전면 금지

[사진=vitranc/gettyimagesbank]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판촉물 금지 등 IFPMA(국제제약협회연합)의 윤리 경영 지침인 자율규약(Code of Practice) 주요 개정사 항을 공정경쟁규약과 공정경쟁규약심의위원회 심의기준에 반영키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협회는 IFPMA 자율 규약 개정 사항 가운데 하나인 처방 의약품에 대한 판촉물 제공 금지와 관련해 2019년 1월 1일부터 공정경쟁규약 가이드라인 개정을 통해 스포츠, 레저, 취미, 오락과 관련한 물품의 판촉물 사용을 금지하기로 했다. 판촉물 제공 전면 금지는 관계 기관과의 협의를 거친 뒤 공정경쟁규약에 반영하여 시행하기로 했다.

제품 설명회 등 행사 개최 장소의 적절성과 관련해선 관광, 스포츠, 레저 등의 부대시설이 있는 장소에서의 행사를 금지키로 하고, 이를 공정경쟁규약심의위원회 심의기준에 반영해 2019년 1월 1일부터 적용키로 했다.

이번 조치에 대해 협회는 “윤리 경영은 국내 제약 산업계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필수 요건인 만큼 국제 기준에 부합하는 윤리 경영을 확립하기 위해 개정 IFPMA 코드를 준수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협회는 IFPMA 자율 규약이 개정된 지난 6월 이후 자율준수분과위원회와 유통분과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지난 18일 열린 15차 이사장단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한편, IFPMA 자율규약 개정안은 오는 2019년 1월 1일 시행될 예정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