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성옵틱스-동아ST, 미세 관절경 개발로 의료 기기 시장 공략

광학 전문 기업 해성옵틱스가 동아ST와 함께 미세 관절경 개발에 성공, 국내 의료 기기 시장 공략에 나선다.

해성옵틱스는 동아ST와 미세 관절경 개발에 성공해 관련 부품 생산에 들어갔다고 19일 밝혔다.

양사가 개발한 미세 관절경은 영상을 카메라로 전달하는 역할을 하는 스코프가 3종류(60, 95, 120밀리미터)로 다양한 분야에 쓰일 수 있도록 활용도를 높였다. 또 촬영 정보는 사용자 요구에 따라 컴퓨터, 태블릿PC, TV 등으로 사용자 편의에 맞게 시각화할 수 있다.

해성옵틱스 관계자는 “최근 미세 관절경을 활용한 진단과 시술이 확대되면서 일부 진료에 한정됐던 관절경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에 개발된 미세 관절경은 외래나 처치실에서 국소 마취 후 즉각 영상을 관찰하고 상담 및 처치가 가능한 만큼 중소 의원을 비롯한 통증 클리닉, 전문 병원, 대학 병원 등 다양한 치료처에서 수요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현재 양사는 개발 제품의 초도 생산에 돌입, 10월 초도품 출하가 진행될 예정이다. 12월부터는 양산 체제로 전환된다.

제품 일부에 대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동시에 연내 유럽 CE 인증도 추진할 계획이며, 국내 허가 완료와 판매는 내년 4월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해성옵틱스 측은 “수년간 쌓아온 해성옵틱스의 광학 기술과 동아ST의 첨단 의료 기술이 만나 국내 최초 진단용 미세 관절경 개발에 성공했다”며 “기존 수입 관절경 대비 기술 스펙이나 가격에서 우수한 경쟁력을 가진 제품으로, 향후 빠르게 시장 점유율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제품 판매와 마케팅은 동아ST가 담당할 예정이며,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통해 시장 공략에 집중할 계획이다.

[사진=sfam_photo/shutterstock]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