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세 이상 고령 임신, 왜 위험할까?

요즘은 꾸준히 결혼이 늦어지는 추세고, 자연스럽게 고령 임신 또한 증가하고 있다. 시험관 아기 등 불임 시술이 발전하면서 고령 출산이 가능해지기도 했다.

세계보건기구와 국제산부인과 연맹에서는 35세 이상의 나이에 첫 임신을 한 경우 고령 임신이라고 정의한다. 고령 임신은 왜 위험할까? 고령 임신으로 인해 생길 수 있는 질환과 이에 대해 어떻게 준비해야 건강한 출산을 할 수 있는지 알아보자.

자간전증 및 고혈압성 질환

고령 임신부는 젊은 임신부보다 고혈압 발생 위험이 2배에서 4배까지 증가한다. 이는 나이가 들수록 육체적인 퇴행성 병변이 빠르게 진행되고, 고혈압이나 당뇨병에 따른 합병증으로 심혈관 질환의 발생 빈도가 증가하기 때문이다. 임신 20주 이후에 새롭게 고혈압과 단백뇨가 발생하는 경우를 자간전증이라고 정의하는데, 이는 조산 및 태아 발육부전을 초래하고 주산기 사망과 이환율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산과적 합병증이다.


당뇨 및 임신성 당뇨

연령이 증가할수록 제2형 당뇨(비인슐린 의존성 당뇨)는 물론, 임신성 당뇨의 발생 빈도가 높아진다. 임신성 당뇨는 거대아 출산과 그로 인한 난산 가능성이 커진다.


임신 후반기 출혈

고령 임산부에서는 태반조기박리(태아를 만출하기 전 태반이 그 착상 부위에서 떨어지는 질환) 및 전치태반(태반이 자궁 출구에 매우 근접해 있거나 덮고 있는 경우)의 빈도가 증가한다. 태반조기박리는 고령 임신부의 만성 고혈압과 임신 중독증과도 관계가 깊으며, 고령 임신부의 경우 유산이나 분만 횟수가 늘어감에 따라 전치태반이 생기기 쉽다. 이러한 태반 이상은 임신 후반기에 다량의 자궁출혈을 일으키며 임신부와 태아 모두에게 위험할 수 있다.

고령 임신의 위험성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계획 임신과 정기적인 산전 검사와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전 관리 동안 태아 염색체 이상을 진단하기 위해서 융모막 생체검사나 양수검사와 같은 태아 염색체 검사, 태아 심초음파를 포함한 정밀초음파 검사 및 태아 안녕 평가 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한, 고위험 임신의 전조증상 및 위험인자를 조기에 발견하여 임신 기간을 연장시키고 합병증 발생을 낮출 수 있다.

상계백병원 산부인과 고지경 교수는 “임신 전 만성질환의 여부를 검사하여 당뇨병이나 고혈압의 소견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며 “임신 전 산부인과 진찰을 통해 자궁 및 난소에 대한 평가, 혈액 검사를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건강한 출산을 위해 금연, 금주를 실천하고 엽산 복용, 적절한 운동을 실시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사진=Syda Productions/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