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확한 심전도 측정 가능…애플도 ‘헬스 케어’

애플이 신제품을 발표하면서 초점을 맞춘 것은 ‘헬스 케어’였다.

애플은 12일(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애플워치4, 아이폰Xs, Xs 맥스, 아이폰 XR 등 신제품을 발표했다. 이중 애플워치4가 가장 먼저 공개됐고, 가장 오랜 시간 발표가 이어졌다. 헬스 케어 기능 강화에 대한 애플의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애플워치4가 지난 시리즈와 가장 구별되는 점은 심전도를 측정하는 EGC 센서를 탑재해 의료 기기의 면모를 갖추었다는 것이다. 기존 애플워치 시리즈는 LED 빛을 통한 맥박과 혈액량의 변화를 감지해 심장 박동수를 측정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 방식은 정확도가 떨어진다. 이번에 탑재된 심정도 측정 기능은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것으로 정밀한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애플의 심전도 측정은 정확하기로 유명하다. 클리블랜드 클리닉에서 기존 심전도 측정기와 비교 실험 결과, 애플워치의 심전도 측정은 기존 측정기와 동일한 수준의 정확도를 보였고, 애플워치가 분석한 데이터가 심방세동 예방에 유효하다고 평가 받았다. 제프 윌리엄스 애플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더 이상 병원에 가지 않아도 언제 어디서든 손목에서 심전도 측정이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심전도 측정은 사용자가 측면에 달린 디지털 크라운에 손가락만 대면 30초 내에 이뤄진다. 측정 데이터는 건강 애플리케이션에 저장되고, 필요할 경우 의사에게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다. 해당 데이터는 암호화된 상태로 보관된다.

애플은 추가적으로 심전도 분석을 통해 비정상 심장 리듬을 경고하는 서비스도 올 연말에 제공할 예정이다.

낙상 사고를 감지하는 기능도 애플워치4에 추가됐다. 개선된 가속도계와 자이로스코프가 넘어지거나 미끄러지는 것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긴급 전화로 연결할지 물어본다. 만약 1분 내 아무 응답이 없으면 자동으로 긴급 전화를 연결해 현재 위치를 전송하며 도움을 요청하게 된다. 이를 가능케 하기 위해 1000명 이상을 장기간 연구해 방대한 데이터를 축적해왔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애플워치는 지난 2분기 전 세계 웨어러블 기기 출하 대수 부문에서 17퍼센트 점유율을 기록, 현재 스마트워치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애플의 헬스 케어 기능 강화는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현재 애플은 자외선 차단 탐지 기술, 혈당 측정 등 고도의 기능을 장착하기 위한 연구개발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애플]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