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바람에 ‘눈물 줄줄’ 환자 비상

환절기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늘어나는 안과 질환이 바로 눈물 계통의 장애이다. 눈물이 나고 눈이 시리고 뻑뻑해지는 불편한 증상은 주로 바람이 강하게 불고 건조한 겨울철에 나타난다. 눈물 분비 장애는 크게 눈물이 정상보다 과도하게 많이 분비되는 ‘눈물 분비 과다’와 눈물이 잘 배출되지 않는 ‘눈물 배출 장애’로 나눌 수 있다.

이유 없이 자꾸 눈물이 흐른다면

눈물 분비 과다는 눈물의 양 자체가 과다해지는 상황으로 다량의 눈물이 지속해서 흐르면서 생활에 불편감을 느끼게 된다. 다양한 원인이 있는데, 안구 건조증 또는 속눈썹이나 화장품 등이 눈에 지속적인 자극을 주면 눈물의 반사적인 분비를 촉진하는 질환 등에 의해 나타나게 된다.

특히 렌즈를 자주 착용하거나 결막염, 눈꺼풀염 등 염증성 질환을 자주 앓는 사람에게 나타난다. 호르몬의 영향 및 렌즈와 화장품 사용량이 많은 여성이 불편함을 느끼는 경우가 더 많다.


염증으로 눈물길 막히면 통증 있기도

반대로 눈물 배출 장애는 눈물 배출구가 막히면서 눈물 배출이 잘 되지 못한다. 정상적으로 분비된 눈물은 눈의 표면에 눈물막을 형성한 후 눈꺼풀 안쪽 구석 위아래에 위치한 눈물점을 통해 배출된다. 이 눈물은 눈물소관을 따라 눈물주머니, 코 눈물관을 거쳐 비강으로 배출된다. 대부분은 특별한 원인 없이 이 경로가 막히면서 눈물 배출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지만, 감염, 염증 등이 원인일 수 있다. 드물게는 종양이나 결석 등에 의해 배출관이 막혀 눈물 배출 장애가 생기기도 한다.

신생아는 대부분 눈물 배출 경로가 열린 상태로 태어나지만, 일부에서 선천적으로 눈물 배출 경로가 막힌 상태로 태어나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도 있다. 눈물길이 막히면 눈 안에 지속적으로 눈물이 고이게 되면서 안구가 불편하고 사물이 흐리게 보일 수 있다. 눈물 배출 경로에 감염이나 염증이 원인인 경우에는 통증이 동반되기도 한다.

눈물 분비 장애는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기면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인공눈물의 주기적인 점안이 증상의 호전에 도움이 되지만, 원인에 대한 치료가 우선되어야 한다. 각결막의 염증이 원인인 경우 이에 대한 치료를 해주는 것으로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다. 상계백병원 안과 황제형 교수는 “과도한 렌즈 착용의 경우 렌즈 사용을 줄이고, 눈썹이 찌르는 경우는 눈썹을 주기적으로 뽑거나 눈꺼풀 수술을 하기도 한다”고 조언했다.

[사진=HBRH/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