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바보 아빠 두면 외로움 덜 타 (연구)

대디 걸, 즉 아빠와 친한 딸은 외로움을 쉽게 이겨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하이오 대학교 연구진은 자녀를 둔 695 가정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아빠와 유대 관계가 강한 딸은 학교에 입학하면서 겪게 되는 분리 불안이나 외로움 등의 부정적 감정을 건강하게 극복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초등학생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외로움을 비롯해 학교를 다니는 과정에서 맞닥뜨리게 되는 여러 감정에 대해 질문했다. 부모들에게는 자녀와의 관계를 물었다.

그 결과 아빠와 친한 소녀들이 외로움을 잘 다루고, 학년이 올라갈수록 학업 성취도 역시 뛰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진은 그 까닭이 소녀들의 믿음에 있을 것으로 짐작했다. 아빠의 보호 아래 있다는 확신이 소녀들로 하여금 힘든 시기를 상대적으로 쉽게 통과하도록 돕는다는 것이다.

반면 엄마와의 관계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연구진은 이를 부모의 역할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보았다. 엄마는 매일의 양육을 책임진다. 반면 아빠는 자녀와 좀 더 자유롭게 만날 수 있다. 따라서 감정적 접촉면 역시 넓을 수 있다는 것이다.

소년들의 경우에는 엄마나 아빠와의 유대가 외로움을 다루는 방식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연구진은 이에 대해 부모들이 딸과 달리 아들에게는 여전히 강한 모습, 독립적인 모습을 요구하기 때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 펭 교수는 “아이들이 친구를 사귀고 집밖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되면 유대감은 줄어들고 갈등이 커지겠지만, 그렇다고 해도 아버지의 관심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이가 슬퍼 보이거든 반드시 손을 내밀라고 충고했다. 딸이라면 더더욱 확실히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

이번 연구 결과(Longitudinal associations between parent-child relationships in middle childhood and child-perceived loneliness)는 ‘가족 심리학 저널(Journal of Family Psychology)’에 게재되었다.

[사진=4 PM production/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