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메디톡신 대만 시판 허가 신청

메디톡스는 지난 28일 대만 식품의약국(TFDA)에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수출명 뉴로녹스) 시판 허가(BLA) 신청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메디톡스는 대만 식품의약국의 엄격한 가이드라인에 근거해, 대만 내 메디톡신 임상 시험을 마무리하고 최근까지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임상 시험 자료의 통계 분석을 진행해 왔다.

대만 의료 기기 업계를 이끌어가는 기업이자 상장사 DMT와 합작 법인 메디톡스 타이완(Medytox Taiwan)을 2015년 설립, 성공적인 대만 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도 마친 상태다.

대만은 코트라가 보고서를 통해 동남아 화교(華僑) 경제권 진출의 거점지로 손꼽았을 만큼 성공적인 화교 경제권 진출을 위한 중요 국가다.  동남아 화교는 전 세계 화교 자산의 3분의 2 이상을 보유하고 있으며, 동남아권 산업의 50~80%, 교역의 40%를 장악하고 있다.

오용기 메디톡스 마케팅 이사는 “대다수 동남아 국가의 경제권은 중국을 떠나 전 세계 각지에 정착해 살아가는 중국계 혈통을 뜻하는 화교들이 장악하고 있다”며 “동남아 화교 경제권과의 적극적인 협력 관계에 있는 대만에서의 성공은 자연스럽게 동남아 시장에서의 폭발적인 성장을 위한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용기 이사는 “대만 미용 성형 시장에서 독보적인 역량을 지닌 DMT와 설립한 합작 법인을 통해 공격적인 현지 맞춤형 마케팅을 선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 대만에 정식 등록된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미국 엘러간의 보톡스(Botox), 프랑스 입센의 디스포트(Dysport), 독일 멀츠의 제오민(Xeomin) 등 3개뿐이다.

[사진=panpilai paipa/shutterstoc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