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윤재승 회장 “경영 일선 물러나 자숙”

직원에게 상습적으로 폭언과 욕설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대웅제약 윤재승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뜻을 밝혔다.

27일 대웅제약 윤제승 회장은 입장문을 통해 “YTN을 통해 보도된 저의 언행과 관련해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죄했다.

윤재승 회장은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며 “업무 회의와 보고 과정 등에서 경솔한 언행으로 당사자뿐만 아니라 회의 참석한 다른 분께도 상처를 드렸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특히 윤재승 회장은 “오늘 이후 즉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따라서 대웅제약은 앞으로 전승호, 윤재춘 공동대표 중심의 전문 경영인 체제로 움직일 전망이다.

앞서 YTN은 윤재승 회장이 직원에게 상습적으로 폭언과 욕설을 일삼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YTN 캡처]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