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레오파마에 아토피 신약 4500억 기술 수출

JW중외제약은 피부 질환 영역에 특화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리더 레오파마(LEO Pharma)와 혁신적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JW1601에 대한 라이선스-아웃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공시했다.

레오파마는 1908년 덴마크에서 설립된 메디컬 피부 질환 치료 시장 1위 기업으로 후시딘, 자미올 등 피부 질환 치료제를 다수 개발해 전 세계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아스텔라스제약 피부과 포트폴리오를 인수한데 이어 최근에는 바이엘 피부과 전문 의약품 사업부를 인수하는 등 피부과 분야에 지속적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는 글로벌 제약 회사다.

레오파마는 이번 계약을 통해 JW1601에 대해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서 독점적 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획득하며, 한국에서의 권리는 JW중외제약이 보유한다.

이번 계약에 따라 JW중외제약은 레오파마로부터 확정된 계약금 1700만 달러(191억 800만 원)와 임상 개발, 허가, 상업화, 판매 등 단계별 마일스톤으로 최대 3억8500만 달러(약 4327억 원)를 순차적으로 받게 된다. 총 계약 규모는 4억200만 달러로 한화로는 약 4500억 원에 이른다.

이와 별도로 제품 출시 이후에는 레오파마의 순매출액에 따라 최대 두 자리수 비율의 로열티도 받게 된다.

이번 계약은 전임상 단계에 있는 신약 후보 물질이 막대한 규모의 상업적 가치를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는 JW1601이 갖고 있는 First-in-Class(혁신 신약) 약물로서의 가치에 기인하는데, 지금까지 First-in-Class 분야에만 집중하고 있는 JW 연구 전략의 결실이라는게 JW중외제약의 설명이다.

JW는 1983년 중앙연구소 설립 이후 국내 제약사로는 유일하게 혁신 신약 연구에 집중해 왔으며, 현재 JW1601 외에도 Wnt 표적 항암제, 탈모 등 재생 치료제, 유방암 치료제, 면역세포 치료제 등 다양한 혁신 신약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JW1601은 JW중외제약이 개발한 혁신 신약 후보 물질로, (재)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연구비를 지원 받아 FDA IND(임상 허가 신청) 수준의 전임상 독성 시험과 임상 약물 생산 연구를 진행해 왔으며 올해 내에 임상 시험 계획(IND) 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후보 물질은 히스타민(histamine) H4 수용체에 선택적으로 작용해 아토피 피부염을 유발하는 면역세포의 활성과 이동을 차단하고, 가려움증을 일으키는 히스타민의 신호 전달을 억제하는 이중 작용 기전을 갖고 있다.

특히 항염증 효과 위주인 경쟁 개발 제품과는 달리 아토피 피부염으로 인한 가려움증과 염증을 동시에 억제하는 새로운 기전을 보유하고 있으며, 경구제로 개발하고 있기 때문에 환자의 복용 편의성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신약 후보물질로 평가된다. 현재는 연고 형태와 주사제만 존재한다.

레오파마 글로벌 R&D책임자 킴 퀄러(Kim D. Kjoeller) 박사는 “아토피 피부염은 안전하고 효과적인 경구 치료제에 대한 환자의 언멧-니즈(미충족 수요)가 높은 질환”이라며 “혁신 신약 후보 물질인 JW1601의 글로벌 라이선스를 확보한 것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레오파마는 많은 환자들의 삶의 질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파이프라인을 확대하고 새로운 혁신적인 솔루션을 찾고 있다”며 “JW1601은 레오파마가 현재 개발 중에 있는 신약과 완벽한 조화를 이뤄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JW중외제약 이경준 신약연구센터장은 “이번 계약은 피부과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레오파마에서 JW1601의 가치를 인정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으며, 앞으로 양사의 협력을 통해 개발 및 상업화도 성공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 밖에도 현재 진행 중인 다른 First-in-Class 후보 물질도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JW중외제약]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