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태풍 ‘솔릭’ 대비 비상 체제 가동

보건 당국이 태풍 상륙에 대비해 비상 응급 체계를 발동했다.

보건복지부는 23일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통과함에 따라 응급 의료 체계 강화, 소관 시설 안전 점검, 감염병 방역 체계 구축 등 비상 체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태풍으로 인한 피해 발생 시 응급 의료 서비스 지원을 위해 재난 응급 의료 상황실을 24시간 가동하고, 태풍 피해 지역을 대상으로 심리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복지부는 “노인, 어린이, 장애인 시설 및 의료 기관 등 복지부 소관 시설에 인명 및 시설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 사고 관리에 최선을 다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또 “질병관리본부, 전국 시도 및 보건소 간 24시간 비상 연락 체계를 유지하고 감염병 발생 대비 방역 체계를 구축했다”고 했다.

최태붕 보건복지부 비상안전기획관은 “이번 태풍의 진로를 텔레비전과 라디오를 통해 수시로 확인하고, 감염병 예방 수칙 등 국민 행동 요령을 사전에 숙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진=기상청 태풍 솔릭 브리핑]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