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환자 3명 중 1명, 증세 감지 못한다

30세 이상 성인 중 약 14%가 당뇨병 환자로 조사된 가운데, 당뇨병 환자 3명 중 1명은 자신의 증세를 모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2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아주대병원 내분비내과 김대중 교수팀이 연령별·성별 당뇨병 유병률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2013년부터 2014년 국가건강영양조사를 활용한 결과다.

연구팀은 ▲ 공복 혈당이 1데시리터당 126밀리그램 이상이거나 ▲ 현재 당뇨병 치료제를 먹고 있거나 ▲ 과거 당뇨병 병력이 있거나 ▲ 당화혈색소 6.5% 이상인 사람을 당뇨병 환자로 분류했다. 분석 결과, 연령별로 보면 30세 이상 성인 중 13.7%가 당뇨병 환자로, 그 수는 약 480만 명으로 추산됐다. 성별로 보면 남성의 당뇨병 유병률이 15.7%로 여성(11.9%)보다 다소 높았다.

특히, 40대 남성은 당뇨병 유병률이 12.7%로, 40대 여성(5.7%)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반면 70대 이상 노인은 여성의 당뇨병 유병률이 33.8%로 남성(27.2%)보다 높았다. 또한, 현재 흡연 중인 사람의 당뇨병 유병률은 27.4%로 비흡연자의 두 배 가까이 높았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당뇨병 환자의 29.3%는 자신의 상태를 알지 못했다. 당뇨병 환자의 48.6%는 비만, 54.7%는 고혈압, 31.6%는 고콜레스테롤혈증으로 나타났다.

당뇨병은 말 그대로 소변에 당 성분이 많아지는 병인데, 인체 에너지원으로 쓰이는 포도당이 적절하게 조절되지 않는 병이다. 당뇨병에 걸리면 소변 횟수가 늘고, 물을 자주 마시며, 식사량이 많아지는 특징이 있다. 우울감이나 무력감을 느끼기도 한다. 해당 증상이 나타난다면 병원을 찾아 혈액검사 및 소변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당뇨병은 한국의 대표적인 공중 보건 위협 요인이지만, 성인의 상당수가 질병을 알지 못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번 연구는 대한당뇨병학회가 발간하는 ‘당뇨병과 메타볼리즘 저널(Diabetes & Metabolism Journal)’에 게재됐다.

[사진=Montri Thipsorn/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